최신뉴스
증권

코람코자산신탁, 지방 주유소 '엑시트'…수도권 개발 집중

지방 소재 주요소 12곳 매각…수도권 주유소 용도전환 ·주요자산 복합개발 등 활용

머니투데이방송 김혜수 기자 입력 2022-08-30 11:17:33
사진=코람코자산신탁

코람코자산신탁은 코람코에너지플러스리츠(이하 ‘코람코에너지리츠’)가 보유한 부산 낙동로 주유소, 제천 조양 주유소 등 비주력 주유소 12곳을 매각하고 그 매각재원을 수도권 주유소의 용도전환과 주요 자산 복합개발 등에 활용한다고 30일 밝혔다.

코람코에너지리츠는 전국 주요 거점에 위치한 주유소 170곳과 2곳의 물류센터를 운용해 투자자에게 6%대 수익을 배당하고 있는 상장리츠다 . 주유소는 현대오일뱅크가 운영 중이며 물류센터에는 이커머스기업 쿠팡 등이 임차해 있다.

코람코에너지리츠는 지난해에도 지방소재 주유소 17곳을 매각해 목표수익률을 크게 웃도는 10 .1%의 배당과 약 35%의 연간 주가상승률을 기록하며 국내 상장리츠 중 토털리턴(Total return)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코람코에너지리츠를 상장시키며 주유소 부지를 플랫폼화해 다양한 이종산업과 연계하여 토지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코람코자산신탁은 아산풍기 셀프주유소, 부산 동래주유소를 LG하이프라자 등 대형가전매장으로 용도전환 하였으며 시흥 소재 주유소에는 전기차 충전소와 리테일 시설이 접목된 복합시설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자산의 지역별 포트폴리오도 상장당시 50%에 달했던 지방 주유소 비중이 현재 약 25%로 줄어든 반면 수도권 자산비중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부동산가치측면에서의 경쟁력도 높아지고 있다 .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공시에서 발표한 매각대상 자산의 취득가는 923억 원, 2020년 말 감평가는 1078억 원으로 매각 시 175억 원의 매각차익이 발생하고 처분 배당수익률은 3%에 달할 전망”이라고 분석하고 “단기적으로 처분이익 배당이 토탈 리턴에 기여하는 바가 크나 자산의 전환 완료 사례가 늘어날 2~3년 뒤부터는 기존 주유소 임대수익 대비 임대료 수익과 함께 자산가치 상승 역시 예상 된다.”고 말했다.

윤장호 코람코자산신탁 본부장은 “이번 주유소 매각은 코람코에너지리츠의 토지플랫폼으로서의 정체성을 강화시키기 위한 포토폴리오 재편”이라며 “최근 상장리츠 시장이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람코에너지리츠만의 경쟁력을 강화해 새로운 상승 모멘텀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코람코에너지리츠 주유소 매각은 오는 8월 31일까지 일반경쟁입찰방식으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코람코에너지리츠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혜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