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뉴로핏-한림대산학협력단, '디지털헬스케어 AI' 연구 협력 MOU

뇌혈관 질환 관련 디지털헬스케어 AI 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 협력

머니투데이방송 전혜영 기자 입력 2022-09-14 08:42:07
왼쪽부터 빈준길 뉴로핏 대표이사, 강일준 한림대학교 산학협력단장. (사진=뉴로핏)


뇌질환 영상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이 한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뉴로핏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한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산학 공동 연구 및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산학 연계 교육과정 개발, 현장 실습, 취업 연계형 인턴십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뉴로핏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으로 뇌 질환의 치료 전주기에 걸친 뇌 영상 분석 솔루션을 연구 개발하는 전문기업이다. 뇌 영상을 초고속으로 분할하고 사람마다 각기 다른 뇌 구조를 정밀하게 분석하는 '뉴로핏 세그엔진(Neurophet SegEngine)'을 활용해 다수의 뇌질환 솔루션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한림대학교는 지난해 최양희 총장 취임 이후 소프트웨어(SW), 인공지능(AI),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 의료바이오 융합(Medical-Bio Convergence) 등 첨단 미래 유망 분야 특성화를 추진해 왔다. 특히 의료바이오 융합 분야 선도를 위해 한림대 뇌혈관질환 선도연구센터에서 AI 기반 디지털 헬스 플랫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강일준 한림대 산학협력단장은 "본교의 빅데이터·AI헬스케어 기업협업센터(ICC)와 뇌혈관질환 선도연구센터(RLRC)가 뉴로핏과의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동 연구와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빈준길 뉴로핏 대표이사는 "최근 의학계 및 헬스케어 산업계의 최대 화두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이고 정부도 디지털 헬스케어 육성을 위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며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발전을 위해 핵심 기술 연구와 함께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특성화를 진행 중인 한림대학교와 산학 공동 연구를 진행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향후 한림대학교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뇌혈관 질환 전주기 관리가 가능한 디지털 의료 플랫폼 구축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전혜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