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증권

위지윅스튜디오, AI로 디지털휴먼 만든다…엘렉시와 기술개발 착수

머니투데이방송 조형근 기자 입력 2019-07-09 13:48:39



시각특수효과(VFX) 전문기업 위지윅스튜디오가 AI(인공지능) 핵심기술을 보유한 협력업체 엘렉시와 'AI 가공 데이터바우처' 사업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AI 가공 데이터바우처'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개발사업의 핵심은 'AI 디지털 휴먼 기술' 개발이다. 해당 기술은 AI의 딥러닝을 통해 최대 몇 분 만에 실제 배우와 동일한 고품질 디지털 휴먼(가상 인물)의 표정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다. 실제 배우의 모습과 동일한 '디지털 트윈'을 제작하게 되는 것.

위지윅스튜디오는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해 온 '페이스 캡처 정밀 데이터 추출'에 엘렉시의 '딥러닝 AI 기술'을 접목해 기술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위지윅스튜디오 관계자는 "기존 방식으로는 표정 묘사와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데에 과다한 제작기간과 비용이 발생했다"며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디지털 미디어 산업 전반에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형태의 인터렉션(interaction)이 가능한 2차 콘텐츠를 다양한 포맷과 플랫폼에서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VFX기술이 더이상 B2B에 국한되지 않고 B2C형태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술 개발은 위지윅스튜디오 리얼타임랩의 KAIST 물리학 박사 출신 우창헌 연구소장과 엘렉시의 KAIST 전산학과 인공지능연구실 출신 AI 전문가 서장원 박사가 맡는다.



조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