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캠코, 강남 빌딩에 스타트업 지원 공간 마련

머니투데이방송 석지헌 기자 입력 2019-10-02 09:58:25

[앵커멘트]
서울 강남구 한복판에 청년들의 창업 공간이 들어섰습니다. 자산관리공사, 캠코가 국유재산으로 관리하고 있는 역삼동 빌딩을 청년창업지원 플랫폼으로 만든건데요, 아이디어와 패기는 넘쳐나지만 자본과 경험이 부족한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이 공간을 석지헌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사내용]
지상 7층에 1,800평 규모.

스타트업들에게 꿈의 지역이라 할 수 있는 강남 한복판에 있는 건물에 청년들의 창업 실험 공간이 들어섰습니다.

이 건물은 원래 국유재산인데, 캠코가 정부의 위탁을 받아 청년층 창업지원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한 것입니다.

[문창용 캠코 사장 : 이 곳 청년창업허브가 혁신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분들이 창업 활동에 매진하면서 꿈을 실현하고, 나아가서 활발한 상호~을 통해서 사회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데 다양한 시너지 효과 창출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기술개발과 제품의 상용화를 지원하는 400만원 가량의 연간 지원금도 나옵니다.

[김현지 잇마플 대표 : 어떻게 보면 스타트업에게 꿈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깅남역 한복판에 이렇게 좋은 시설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창업 공간을 지원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하고요.]

사회적 기업을 발굴, 지원하는 소셜벤처허브도 함께 들어섰습니다.

전문기관을 통한 기술개발과 제품의 상용화 지원, 세무와 법률 컨설팅까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접근성이 좋은 위치에, 창업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공간구성까지.

이곳에는 앞으로 60여개의 기업들이 들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정밀지원하는 창업 공간이 세상을 바꿀 유니콘 기업의 터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석지헌입니다.




석지헌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