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연예

‘165억 유산 탕진 후 교회 청소 생활’ 배우 임영규에게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선 이슈팀 입력 2020-03-16 10:06:57


배우 임영규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영규는 13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현재 "찜질방 비용이 밀려 쫓겨났고 공원에서 노숙하게 생겼는데 지하철에서 한 전도사를 만났다"며 "교회에서 청소 일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1975년 연극배우로 1980년 MBC 12기 공채 탤런트 정식 데뷔했다. 1987년 탤런트 견미리와 결혼했으나 1993년 이혼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규는 “이혼하니 모든 게 끝난 것 같았다”며 “아버지가 물려주신 강남 건물, 93년도에 165억이면 엄청난 금액이었다”고 고백했다.

"유산을 상속받고 미국에서 초호화 생활을 했지만, 사업 실패로 2년 6개월 만에 재산을 모두 탕진했다"고 말했다.

임영규는 공허함에 술에 의존했다. "모든 걸 잃고 나니 밤에 잠이 안 와서 소주 1병을 마시니 잠이 왔다"며 "갈수록 많이 마시게 됐고 알코올성 치매에 걸렸다"고 털어놓았다.

지금은 "술을 끊길 잘했다"고 밝힌 임영규는 원룸을 공개하며 "옛날에 미국에서 살던 5000평짜리에 비하면 진짜 말도 안 되지만 지금이 좋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후 임영규는 부모의 묘를 찾아가 불효를 했던 과거를 회상했고, 지인 조영구를 만나 오랜만에 회포를 풀었다.

한편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사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