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금융

머리맞댄 경제 수장들 "가계대출 억제"…DSR강화 임박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 기자 입력 2021-09-30 17:40:34


[앵커멘트]
다음달 발표될 가계대출 규제 핵심 카드가 총부채원리금 상환비율, DSR 강화로 가닥이 잡히고 있습니다. 경제금융정책 4대 수장들이 모여 가계부채 대책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사내용]
코로나 위기 속에 미국 테이퍼링과 중국 헝다 사태까지, 안팎에 난제가 산적한 가운데 기재부와 한은, 금융위, 금감원 수장들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가장 당면한 현안은 가계부채입니다.

지금 추세로는 올해와 내년 부채 증가율을 목표인 6% 대로 묶기 쉽지 않습니다.

부채 증가세를 잡기 위한 유력한 카드는 개인 단위로 적용되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을 조기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입니다.

현재 개인별 DSR은 40%.

예를 들어 한 개인의 연소득이 4000만원이라면 연간 내야 하는 모든 대출의 연간 원리금 합계가 1600만원이 될때 까지만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개인 별로 대출을 강하게 규제하는 만큼, 오는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도입하는 게 원래 계획입니다.

내년에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합계가 2억원을 넘는 차주에 DSR 40%를 적용하고 2023년엔 합계 1억원 초과에도 적용하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경제 수장들이 대출 증가세에 경고음을 내면서 선제 도입이 기정사실화 됐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 가계부채 증가세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의 경우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그와 같은 방향성을 폭넓게 모색하도록 하겠습니다.]

전세대출 규제 여부도 관건입니다.

대표적 실수요 대출이지만 대출규모가 커 일부 자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알수 없습니다.

전세대출을 규제해야 한단 목소리도 높은 가운데, 수장들은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에 대한 보호도 함께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달 발표될 가계대출 규제안이 실수요자를 선별하기 위해 어떤 핀셋 정책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조정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