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부동산

성동구,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지구단위계획' 확정

첨단산업 권장업종 도입 시 용적률 및 최고높이 최대 1.2배 완화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 입력 2021-10-15 08:48:25
상공에서 바라본 성수동 전경(제공=성동구)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전날(14일) 성수동2가 277-28번지 일대 57만 8,619㎡의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지구단위계획'이 결정 고시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2010년 산업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되고 계획수립 용역착수 이후 11년만의 결과다.

이에 따라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내에서는 정보통신(IT)산업과 연구개발업(R&D)과 같은 첨단산업 권장업종과 공개공지를 같이 계획하면 용적률은 최대 560%, 높이는 최대 84~120미터까지 완화 받아 규모있는 개발을 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준공업지역 중에서 용적률과 높이 완화량을 이렇게까지 최대로 적용한 지역은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가 유일하다고 성동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지역 내 종사자 수에 비해 부족한 병·의원, 운동시설, 음식점 등 종사자 편의시설을 저층부 가로활성화 용도로 권장하고 있으며, 업무시설·공장·자동차관련 시설에 대하여는 부설주차장을 법정주차대수의 120~150%까지 확보되도록 했다.

준공업지역의 건축법과 녹색건축물조성지원법에 따른 용적률 특례 완화 적용은 최대 480% 내로 제한되었으나, 성수IT 지역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통해 권장업종 확보, 공개공지 설치, 공공시설 기부채납 시 최대 800%까지 용적률이 적용된다.

성동구 관계자는 "첨단산업을 효과적으로 유치해 노후화된 산업시설 재생 및 규모 있는 개발을 촉진하고, 다양한 공개공간 조성과 산업종사자 편의시설 도입을 통해 기존 성수지역과 더불어 신성장 거점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통해 성수동은 정보통신기술을 기반한 신성장 4차 산업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혜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