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부동산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공원에 임대주택 안돼…1호 국가공원돼야"

머니투데이방송 오귀환 기자 입력 2021-10-19 09:08:36
성장현 용산구청장(자료=용산구)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용산공원 부지 내 임대주택 건설 논의와 관련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성 구청장은 18일 제28회 용산구민의 날 기념식에서 세계 중심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구의 청사진을 제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성 구청장은 "138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용산공원은 본격적인 부분 반환과 임시개방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라며 "용산공원은 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온 대로 역사, 문화, 민족성, 생태가 조화를 이루는 대한민국 제1호 국가공원으로 온전히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용산공원 북측에 건립될 계획이던 미국대사관 직원 숙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해결방안을 제시, 약 1만 5,000평(4만 8,636㎡)에 달하는 공원 부지를 지켜낸 저력이 있다"며 "후대에 부끄럽지 않은 세계적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 구청장은 지역의 조화로운 개발도 강조했다.

그는 "지난 6월 한강로와 서울역 일대 104만평(343만㎡)에 대한 용산지구단위계획(안)을 수립했다"며 "당초 계획했던 국제업무지구 기능을 유지하면서 경부선, 강변북로를 지하화하고 그 위로 공원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귀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