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도쿄 시장 재도전"…설빙, 신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

설빙, 일본의 J&K와 손잡고 2022년 2월 설빙 도쿄 등 2개점 동시 오픈 예정
2016년 日 진출 직후 6개 점포 열며 인기…신규 파트너사와 시장 재공략 계획

머니투데이방송 김소현 기자 입력 2021-11-22 16:38:14
22일 오전 10시 설빙 석촌호수동호점에서 설빙이 ㈜J&K와 일본 신규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식에 참여한 (왼쪽부터) 설빙 김기수 전무, 설빙 조규효 해외사업부 이사, ㈜J&K 조재국 대표, ㈜J&K 조재효 이사의 모습/사진=설빙 제공


2016년 일본 진출 당시 높은 관심을 받았던 설빙이 일본 시장을 재공략하며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설빙은 직영점인 설빙 석촌호수동호점에서 일본 외식 프랜차이즈·경영 컨설팅 전문기업 주식회사 J&K와 신규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2022년 2월 일본 도쿄 등에 설빙 매장 2개점을 동시 오픈할 계획이다.

설빙은 지난 2016년 6월 도쿄 1호점인 설빙 하라주쿠점을 시작으로 일본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후 후쿠오카 톈진점, 센다이점 등 6개 점포를 열고 월평균 2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일본 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설빙 일본 1호점 '설빙 하라주쿠점'은 별도 홍보 없이 입소문만으로 7시간 대기줄이 이어지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후에도 오픈런, 재료 조기 소진, 오후 4~5시 대기표 마감 등의 진풍경이 이어지며 가장 한국적인 맛으로 일본 현지인 입맛을 공략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설빙은 이번 계약을 통해 자사의 현지 사업 노하우에 신규 파트너사 J&K의 풍부한 경험을 더해 일본에서의 영광을 재현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J&K는 2009년 당시 불모지나 다름없던 한국식 디저트 카페를 일본에 최초 론칭한 기업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은 물론 외식 경영 컨설팅 노하우를 보유하고 현재 한국식 디저트 카페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한편, 설빙은 내년 초 일본 2개 매장 오픈을 시작으로 코로나19로 중단된 해외 진출에 다시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미 호주 멜버른 1호점이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도 대기 줄이 생겼고 최근 다수의 국가와 세부 계약 협상을 진행하는 등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설빙 브랜드 관계자는 "신규 마스터 프랜차이즈사 모집 소식을 듣고 연락을 준 회사가 20곳이 넘을 정도로 일본에서의 설빙 입지가 탄탄했기 때문에 신규 파트너사를 결정하는데 심사숙고했다"며 "J&K와 함께 도쿄를 시작으로 오사카 등 대도시는 물론 지방 도시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