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산업 deep

[MTN deep] 가상세계 '대중화'의 물결…맞춤형 메타버스가 온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수현 기자 입력 2021-12-15 11:50:08


[앵커멘트]
메타버스와 현실세계의 연결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실제 존재하는 사람이나 사물을 기반으로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서비스가 빠르게 영역을 넓히고 있기 때문인데요. 두 세계를 상호 연결하는 기술을 통해 현실과 가상공간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는 모습니다. 이수현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은행 환경에 맞춰진 키오스크에서 실사형 인공 인간이 고객을 맞이합니다.

[현장음: 대출 상담 받으러 왔어요. 개인 신용 대출이신가요 아니면 전세 대출이거나 개인 대출이신가요?]

딥브레인AI은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실사형 'AI휴먼'을 쉽게 만들 수 있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영상 합성 기술을 갖추고 있습니다.

미국 'CES 2022'에서 혁신상을 받은 영상 합성 플랫폼 'AI 스튜디오스'를 이용하면 단 5분 만에 AI휴먼 영상이 제작됩니다.

실제 존재하지 않는 가상 인간을 만드는 것보다 제작 비용이나 시간이 훨씬 적게 들게 때문에 다양한 부문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고, 메타버스의 핵심인 아바타로도 활약할 수 있습니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 훨씬 많은 사람들이 AI 아바타를 활용할 수 있게 되고, 지금보다 훨씬 실감나게 진짜 목소리와 진짜 외모를 똑같이 닮은 AI 아바타를 만들 수 있게 됨으로써 메타버스의 성장에 훨씬 더 가속화할 수 있는 기술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메타버스의 필수 요소인 아바타를 쉽게 만드는 기술이 보급된 가운데 모든 사물을 메타버스 세계로 이끄는 앱도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기자 스탠드업: 이렇게 핸드폰으로 사물을 인식하면 곧바로 가상세계로 연결돼 모든 사물이 쉽게 메타버스 안으로 들어갑니다. 메타버스가 무한대로 확장될 수 있는 겁니다.]

메타버스 전문 스타트업 '머지리티'의 핵심은 사전 학습 없이도 사물을 즉시 정교하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로, 각각의 사물에 맞춘 메타버스를 생성합니다.

개인의 창작물을 가상세계에 올리면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곧바로 공유하거나 거래할 수 있어 NFT 경제에 참여하게 됩니다.

메타버스에 대한 진입 장벽을 대폭 낮춰 대중이 가상세계 안에서 일상을 누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겁니다.

[김판종 머지리티 의장: 저희 머지리티는 그냥 고객들 눈앞에 보이는 사물과 공간과 위치를 기반으로 누구나 손쉽게 편하게 메타버스의 세상을 경험하실 수 있고 직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개형 멀티버스 메타버스 플랫폼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람과 사물을 쉽게 메타버스의 세계로 끌어들이는 기술의 발전, 플랫폼의 확장을 통해 메타버스의 시대가 눈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이수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 ombudsman@mtn.co.kr 02)2077-6288

MTN 기자실 경제전문 기자들의 취재파일 전체보기

    Pick 튜브 기사보다 더 깊은 이야기 전체보기

      핫리포트 mo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