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프로그램

핫라인 5
서울 정비구역 해제지역, 공공재개발 열기 후끈

[앵커멘트]
8.4 주택공급대책에서 발표된 공공 재건축은 시장에서 부정적인 기류가 커지고 있지만 공공 재개발은 반응이 뜨겁습니다. 특히 한남2구역 등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재개발 사업장들이 관심을 보이면서 강북지역 개발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이지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도시재생보다는 공공재개발이 낙후지역에는 더 현실적이다"
"어중간한 아파트보다는 재개발 구매가 낫다"

부동산 투자 관련 인터넷 까페에는 공공재개발에 대한 투자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공공재개발은 LH와 SH공사 등 공공기관이 함께 참여해 신속한 재개발을 돕는 사업입니다.

정부는 8.4 주택공급 대책에서 정비구역 해제지역에도 공공재개발 사업을 허용해 총 2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참여 사업장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용적률과 기부채납 완화, 조합원 분담금 보장 등의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집니다.

재개발 지역은 노후도가 심각하고 재건축과 달리 집주인이 거주하는 경우가 많아 공공재건축과 똑같이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절반을 임대주택과 공공분양으로 공급해야 하지만 개의치 않는 모습니다.

특히 뉴타운으로 지정됐다가 사업지연 등의 문제로 해제된 지역들도 공공재개발을 허용하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통상 6년 정도 걸리던 재개발 사업이 공공이 참여하면 2년으로 단축될 수 있고, 공공기관에서 50% 정도 비용을 지원해 조합의 자금부담 또한 줄어들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한남1구역과 성북1구역, 흑석2구역 등이 공공재개발 유력 후보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성북3구역과 충신1구역 등도 참여의사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과거 뉴타운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해제된 곳은 176곳인데 이 가운데 80%가 노원구과 강북구, 성북구 등 강북에 몰려 있는 만큼 강남북 균형개발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 교수: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재개발 같은 경우 열악한 환경을 새로운 환경으로 만들어주는 환경 개선사업입니다. 따라서 강북이 개발된다면 강남과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다만 외부 투자자들이 몰리고 신축빌라가 난립한 지역은 공공재개발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지안입니다.


이지안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

CEO&비즈피플

CEO&비즈피플 더보기

MTN무료문자상담 시청자의견게시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