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여성기업인들 "질적 성장 위한 패러다임 변화 필요"

부산 벡스코서 '여성기업 성장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2018/10/05 18:32



"여성기업을 위한 정책 지원은 20여년전과 비교해봐도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하는 것과 동시에 금융기관과 정부의 자금 지원 확대가 필요합니다."

김영옥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5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여성기업 성장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여성기업에 대한 정부 정책의 수급 불일치를 해소해야 한다"며 "현장 점검을 통해 사업별로 체계적이고 면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주관해 열린 이번 토론회는 '여성기업의 한계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여성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계를 진단하고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여성기업인 250여명이 참석했다.

여성기업 수는 매년 늘어나고 있지만 질적 성장은 여전히 더디다. 기술집약적이거나 안정적인 경영활동이 가능한 법인, 상장기업으로 갈수록 여성기업의 비중이 급격히 감소한다.

2016년 기준 여성이 대표인 사업체는 150만개로 전체의 37.9% 를 차지한다. 하지만 이들 중 70%는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등에 쏠려있다. 코스닥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코스닥 상장기업의 여성 CEO는 43명으로 2014년 14명(1.1%)에 비해 2배 넘게 늘었지만 여전히 전체의 2.8%에 불과하다.

여성기업들은 무엇보다 자금 지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조사에 따르면 자금지원(40.7%) 수요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세제지원(26.8%), 판로지원(14.0%), 인력지원(12.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1999년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정부는 매년 여성기업활동 촉진 기본계획 수립을 해왔다. 지원 예산은 2015년 57억원, 2016년 72억원, 2017년 70억원으로 조금씩 증가하고 있지만 큰 폭의 변화는 없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900억원 규모의 여성기업 전용 벤처펀드가 추가 조성됐지만 현장 어려움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자금 지원의 경우 낮은 예산과 정부부족, 과도한 담보요구, 복합한 서류 절차 등에서 제약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영 아틀라슨 기업부설연구소 소장은 "정책 자금을 받고 개발하다보니까 정확한 증빙을 위해 제출해야 하는 서류 절차가 굉장히 많아 오히려 기술개발은 뒷전이 된다"며 "합리적으로 간소화된 절차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여성기업들은 정부 뿐 아니라 금융권의 자발적 노력도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김영옥 연구위원은 "여성의 은행자금 접근을 위해 다양한 여성기업인 지원 금융상품을 개발해야 한다"며 "단순 자금지원이 아니라 여성인의 경영 역량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전한 남성 위주의 기업 문화도 경영의 걸림돌로 지적됐다. 투자를 유치하며 스타트업을 운영중인 이선용 홀짝 대표는 "스타트업이다보니 벤처캐피탈(VC)의 투자가 필요한데, 대부분의 투자자가 남성이다보니 공감을 해주는 부분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어리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기업가로써 신뢰를 안해주는 부분도 분명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다양한 의견과 여성의 경제활동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한무경 한국경제인연합회장은 "아직 여성기업의 한계가 있는 우리나라에는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한계를 뚫고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나아가는 여성경제인으로 나아가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박수연기자

tout@mtn.co.kr

건설부동산 분야 취재하고 있습니다. 폭넓은 제보 환영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