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한석규 지키기 위해 돌담병원 떠나겠다 '선언'(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20/02/17 23:36


안효섭이 돌담병원을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17일에 방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수술 거부하는 환자를 설득하는 김사부(한석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지배인(서영 분)은 김사부에게 도윤완(최진호 분) 이사장의 미래병원 사업 계획을 저지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 김사부는 “그냥 사람 때문이지. 병원이라는 게 병원만 있어서 되는 게 아니잖아요. 결국 의사와 의료진이 제대로 갖춰져 있어야 되니까요”라고 답했다.

이에 주지배인은 “강동주(유연석 분) 선생, 윤서정(서현진 분) 선생 내년이면 돌아오는 거 아닌가요? 거기다가 새로운 닥터들도 있다고 들었는데요”라고 말했다. 김사부는 “그렇긴 해도 아직은 경험이 있는 리더가 필요해요”라며 의미심장한 말만 되풀이했다,

다음날, 돌담병원에는 공장에서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겪은 환자가 응급실로 들어왔다. 김사부는 “환자 분 빨리 수술 받으세요”라며 환자를 설득했다.

하지만 환자는 “어떻게도 될 지도 못하는 수술에 몇 천만 원 씩 꼬라박을 돈이 없어요. 내 팔자가 이런 걸 그냥 재수없다 치고 살 수 밖에”라며 수술을 거부했다.

김사부는 “지금 바깥에서 당신 아들 다 듣고 있어요. 아버지가 되어서 지금 이게 할 소리에요? 팔자 탓하면서 그런다고 누가 동정이나 해줄 것 같아요? 알아서 포기하는 사람을 세상도 별로 관심 없어. 당신 아들도 그렇게 보고 배우고 기억하겠지”라고 환자를 꾸짖었다.

결국 환자는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차은재는 수술 상황을 지켜보는 김사부에게 다가와 수술 울렁증 약을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김사부는 약의 정체가 소화제라는 것을 밝혔다.

이어 “신경정신과 의사한테 네 케이스 상의해봤었어. 근데 너 압박 울렁증 같다더라. 잘 해내야한다는 압박감이 밀폐된 수술실에서 극대화되는 거라고. 은재야 이제 압박감 같은 거 느낄 필요 없잖아. 너 아직까지 잘 해냈고 앞으로 계속 잘해낼 거니까. 안 그래?”라며 차은재를 격려했다.

이후 차은재는 서우진의 진행하는 수술실에 들어가게 됐다. 서우진은 또다시 쓰러질까봐 걱정하는 차은재에게 “걱정 마세요. 그럼 내가 또 업고 뛸 테니까”라며 응원했다. 차은재는 울렁증을 극복하고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한편, VIP 수술로 마음이 조급해진 박민국은 양호준에게 “손이 좀 둔해도 머리가 빨라서 옆에 두고 있었더니 이제 너 그거 하나도 안 되지? 어떻게 마취과 하나 부러뜨리지 못해서 내 계획에 차질을 두냔 말이야. 머저리 같은 놈”이라며 비난했다. 이에 양호준은 임현준(박종환 분)에게 서우진(안효섭 분)을 치워줄 수 있냐고 의뢰했다.

서우진 앞에 계약서를 들고 온 사채업자가 나타났다. 그는 김사부를 들먹이며 서우진에게 다른 병원으로 옮기라고 협박했다.

결국 서우진은 “아무래도 저 다른 병원으로 가야할 것 같습니다. 사실 저요, 진짜로 힘들게 여기가지 왔거든요. 사는 게 진짜 너무 힘들어서 몇 번이나 그만두고 싶었는데 그래도 ‘포기 안하길 잘 했다’ 처음으로 내가 나한테 칭찬이란 걸 해줬어요. 포기하지 않아서 김사부님을 만날 수 있었다고요.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감사했습니다”라며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