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이재용 영장심사 하루 앞둔 삼성, "추측성 보도, 사법판단 왜곡 우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적법하게 진행…삼성바이오 회계처리 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echo@mtn.co.kr2020/06/07 10:0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두고 삼성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삼성은 7일 '언론인 여러분에게 간곡히 호소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삼성이 위기"라며 "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무엇보다 경영이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은 "검찰은 법 절차에 근거한 검찰 수사 심의 절차가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재용 부회장 등 전현직 임원들에 대해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삼성은 법원과 수사심의위원회 등의 사법적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부회장),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도 함께 구속심사를 받게 된다.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삼성은 경영 공백 사태를 다시 맞게 된다.

삼성은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해선 선을 그으며 적극 해명했다.

삼성은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거나 출처 자체가 의심스러운 추측성 보도가 계속되고 있고, 그 중에는 유죄 심증을 전제로 한 기사들까지 있다"며 "이러한 기사들로 인해 삼성과 임직원들이 감당해야 하는 피해가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관련 법 규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 역시 국제회계기준에 맞게 처리됐으며, 합병 성사를 위해 시세를 조종했다는 보도 역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것"이란 입장이다.

삼성은 "이러한 기사들은 객관적 사법 판단을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며 "삼성은 물론 우리 경제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은 "지금의 위기는 삼성으로서도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것"이라며 "장기간의 검찰 수사, 코로나19 사태, 미중 간 무역분쟁 등으로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이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 삼성의 임직원들은 최선을 다하고,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도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삼성의 경영이 정상화돼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매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조은아기자

echo@mtn.co.kr

IT업계 전반을 취재합니다. 세상의 기술(技術)을 기술(記述)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