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라바웨이브, 디지털성범죄 '2차 피해' 막는 삭제서비스 소개

-'몸캠피싱' 등 디지털성범죄 매년 증가세
-피해자의 잊혀질 권리 보장 위해 자체 기술력 바탕으로 게시물 삭제 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방송 신아름 기자peut@mtn.co.kr2020/07/22 13:37

라바웨이브 사옥 전경/사진제공=라바웨이브

이른바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몸캠피싱'(스마트폰으로 음란채팅을 하자고 유혹한 뒤 이를 빌미로 돈을 뜯어내는 범죄) 등 디지털성범죄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디지털성범죄 대응 전문기업인 라바웨이브가 피해자의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맞춤형 솔루션을 선보여 주목된다.

라바웨이브는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디지털 성범죄 게시물 삭제 서비스 기술'을 소개했다.

라바웨이브는 크롤링(소프트웨어 등이 웹을 돌아다니면서 유용한 정보를 찾아 특정 데이터베이스로 수집해오는 작업) 기술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술적 서비스와 네트워크를 통한 삭제 서비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갈수록 늘어가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해야 한다는 데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고 관련 움직임도 활발하지만 피해자들의 잊혀질 권리에 대해서는 아직 관심이 부족한 실정이라는 게 라바웨이브의 지적이다.

잊혀질 권리는 자신과 관련된 인터넷상 각종 정보의 소유권을 강화하고 이에 대한 수정이나 영구적인 삭제를 요청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대표적인 디지털 성범죄인 몸캠피싱은 매년 증가세다. 경찰청이 발표한 2019 사이버위협분석보고서에 따르면 몸캠피싱 범죄는 2015년 102건, 2016년 1,193건, 2017년1,234건, 2018년 1,406건, 2019년 1,824건 등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했다.

김정남 라바웨이브 이사는 "우리 회사에 지원을 요청한 피해자 중 자살이라는 극단적 선택을 한 사례도 있을 만큼 몸캠피싱 범죄는 수치심을 이용한 악질적인 범죄"라며 "피해를 당했다면 바로 경찰에 신고하고 전문 보안업체를 찾아야 영상이 유포되거나 금품을 빼앗기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이어 "잘 모르는 상대가 보낸 파일은 악성코드가 깔려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절대로 열어보거나 깔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라바웨이브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들의 잊혀질 권리 보장을 위해 삭제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김준엽 라바웨이브 대표는 "여성은 물론 남성 피해자 모두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시장을 공략할 방침으로 이와 관련해 서울시, 강원도와 업무협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며 "특히 강원도와는 디지털성범죄 골든타임 대응플랫폼(가칭) 구축을 위한 논의가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라바웨이브는 지난 2015년 설립된 디지털성범죄 대응 전문기업이다. 빅데이터 및 다년간 개발한 자체 솔루션을 활용해 녹화된 동영상이 연락처 목록의 지인에게 유포되거나 온라인 사이트에 배포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한다. 또 긴급한 대응이 필요한 피해자들을 위해 IT보안전문가, 상담전문가들로 구성된 상담팀이 24시간 대기 중이다.


신아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신아름기자

peut@mtn.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방송 신아름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