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한미약품 창업주' 임성기 회장 타계…항년 80세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20/08/02 15:18

[사진=한미약품 고 임성기 회장]


한미약품그룹 창업주인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0세.

고 임성기 회장은 1940년 3월 경기도 김포에서 출생했다. 중앙대 약대 졸업 뒤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약국'을 열었다. 이후 1973년 한미약품을 창립해, 오늘날 매출 1조원이 넘는 회사로 키워냈다.

한미약품은 설립 후 1990년대까지 특허가 만료된 제네릭 의약품(복제약) 판매로 회사의 성장기반을 다졌다.

하지만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고 임 회장은 회사의 살 길이 집중적인 R&D 전략에 있다고 판단했다. 단기적으론 개량신약을 개발하고 장기적으로는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그 결과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개량신약 고혈압 치료제 아모잘탄 아모디핀 등을 출시했다. 2013년에는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에소메졸로 국내 개량신약 최초로 미국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고 임 회장은 제약기업이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본연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믿고 매년 매출의 20% 가까이 R&D에 투자했다. 그 결과 한미약품을 국내 최고 신약 개발 제약사로 키워냈다.

그 결실은 국내 제약업계의 지도를 크게 바꿨다. 지난 2015년에는 조 단위 기술수출을 통해 신약을 끝까지 개발하지 않아도 계약금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수년 간 적자를 유지했음에도 한미약품은 기술수출을 통해 단숨에 업계 최상위 실적기업으로 뛰어올랐다.

그는 폐암 신약 올무티닙 개발이 좌초됐을 때 "신약 개발에는 어려움도 있고 위험성도 있지만, 나를 믿고 R&D에 더 매진해 달라"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씨, 딸 임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확정되는대로 추후 알릴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 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밝혔다.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