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궛뾽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포스코-GS, 손 잘 잡았다"

자금 부담 줄고 시너지 효과 극대화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2008/10/10 08:40

포스코GS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키로 한 것에 대해 증권가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양사가 공동 인수시 자금부담을 줄이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으며 인수전 참여 기업들 중 인수 가능성도 가장 높다는 분석이다.

10일 김강오 푸르덴셜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컨소시엄 구성을 50:50으로 할 경우 포스코는 자금부담이 반으로 줄어 대우조선 지분 50.4%를 인수하는데 소요되는 자금을 5조원으로 추정할 때 공동인수로 인수대금 1조75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안정적인 철강재를 공급하려는 포스코와 해양에너지 개발용 선박과 플랜트 등을 공급받을 수 있는 GS의 인수목적이 상충되지 않아 시너지 효과도 유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 인수전에 참여한 4개 기업 중에서 포스코-GS 공동 컨소시엄의 인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양사가 각각 외자유치를 추진 중이고, 기업내 유보자금도 풍부해 M&A에서 가장 중요한 자금력에서 앞서있다"고 설명했다.

신윤식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인수 경쟁이 완화되어 인수가격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인수대금을 분납함에 따라 자금부담도 경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포스코는 인수 후 주도권을 행사해 실질적인 경영권 장악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스바르탄845회
    체인지27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이상신/국중록726회
    무지하게 갖고픈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