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궛뾽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개성공단 업체 "정부 안일한 대응이 화근"

김하중 통일 간담회서 업체들 정부에 집중 성토

머니투데이 김지산 기자2008/11/13 13:28

"정부가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생존이 위태롭게 됐다" "정권 바뀔 때마다 대북정책이 바뀌면 어떻게 기업 하란 소리냐"

13일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김하중 통일부 장관과 개성공단 입주 업체 대표들의 간담회는 기업인들의 성토로 넘쳐났다. 정부가 북한을 자극하는 바람에 12월1일 군사분계선 출입 제한과 같은 극단적 상황이 초래됐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탈북자 단체의 일명 '삐라(전단지)' 살포를 정부가 중단시켜줄 것을 요청한 것부터 시작해 정부의 대북정책마저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창근 개성공단 기업협의회 부회장은 간담회 직후 "정부가 북한을 자극하는 발언을 하면 북한은 체제에 대한 도전으로 간주해왔다"며 "정부가 북한의 이런 반응에 적절히 대처해왔다면 오늘날 일이 이 지경까지 가진 않았을 것"이라며 정부 대응을 비판했다.

그는 또 "정책이 일관성 있어야 하는 데 정권이 바뀔 때마다 대북정책이 바뀌면 어떻게 기업을 하겠느냐"고 목청을 높였다. 특히 북한을 얘기 할 때 언어에 주의를 기울여달라는 당부도 있었다. 그는 "정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우리 표현 하나하나가 북한에 예민하게 전달되고 이는 곧 우리를 살리기도, 죽이기도 한다"고 호소했다.

개성공단 내 기업들의 타격은 이미 내년 경영이 위협받는 수준으로 번졌다고 유 부회장은 전했다. 그는 "기업은 계획을 갖고 일하는 조직인데 북한의 조치로 인해 주문 취소가 빗발치고 있다"며 "내년 계획이 사실상 모두 취소돼 앞날이 깜깜하다"고 말했다.

유 부회장은 이어 "기업인들이 김 장관에게 결례다 싶을 정도로 그동안 하고 싶은 얘기를 모두 쏟아냈다"며 "정부가 속히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간담회 직후 기업인들에 앞서 자리를 뜬 김 장관은 "과거에도 전단지 살포가 있었지만 단속할 법적 근거가 없었다"며 "어떻게든 단속 방법을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남북 관계가 조정기여서 어려움이 많을 줄 알지만 조금만 참아줬으면 한다"며 "개성공단은 국가가 보고 있는 중요한 사업이기 때문에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박성훈52회
    안 쫄아

  • 도가도1259회
    죽기전에 해야할 101가지

  • 유승진216회
    양희수의 새 장가(1)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