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湲덉쑖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가계대출, 은행권 비중↓ 비은행권↑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2008/11/17 12:00

전체 가계대출에서 은행권 비중이 낮아지는 반면, 새마을금고 등 신용협동기구 비중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9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 9월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506조9973억원으로 한달 새 3조8974억원(0.8%) 늘어났다. 증가폭은 지난 8월(4조2776억원)보다 다소 축소됐다.

예금은행의 대출잔액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2조1013억원(0.6%) 증가한 383조6391억원, 비은행금융기관 대출은 1조7961억원(1.5%) 늘어난 123조358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월과 비교하면 은행은 7.5%, 비은행권은 16.4% 각각 증가했다.

전체 가계대출에서 은행권 비중은 계속 떨어지고 있다. 지난 2005년 가계대출 잔액기준으로 77.7%를 차지했던 은행권 비중은 9월 75.7% 등으로 낮아졌다. 은행이 주택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말 51.8%에서 9월 49.7%로 하락했다.

image

반면, 비은행 금융기관의 대출 비중은 높아지고 있다. 지난 7월 23.9%였던 비은행금융기관 비중은 8월 24.2%, 9월에는 24.3% 등으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신협, 새마을금고, 상호금융 등 신용협동기구의 가계대출 비중은 지난 7월 22.1%에서 8월 22.3%, 9월 22.5% 등으로 높아졌다. 이들 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은 지난 9월 중 1조7872억원 늘어났다.

image

한편,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의 가계대출이 274조4857억원을 기록, 한달 전에 비해 1조9559억원(0.7%) 증가했다. 이는 전달 증가 규모인 1조6331억원(0.6%)보다 늘어난 수치로, 아파트 잔금 용도의 주택담보대출 등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비수도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109조1534억원으로 1454억원(0.1%) 증가했다. 이는 전달 증가폭(0.5%)보다 4000억원 가량 줄어든 것이다. 부산, 대전, 충북, 전북지역 등의 대출 증가폭은 전달에 비해 축소됐고, 경남지역의 대출은 전달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이상신/국중록726회
    무지하게 갖고픈

  • 박성훈52회
    안 쫄아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이철619회
    누구야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