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궛뾽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이구택 포스코 회장 후임은 누구?

정준양 포스코건설 사장 유력 관측

머니투데이 진상현|김지산 기자2009/01/14 18:53

이구택 포스코 회장이 임기를 1년여 앞두고 자진 사임 의사를 밝힐 것으로 알려지면서 후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회장이 15일 결산 이사회에서 사퇴의사를 밝히면, 이사회가 곧 CEO 추천위원회를 소집하는 등 새 회장 선임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후임으로는 정준양 포스코건설 사장과 윤석만 포스코 사장 등 내부 인사와 함께 외부 인사 영업 가능성도 함께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정 사장으로 무게의 추가 이미 기울었다는 분석도 있다.

당초 외부 인사 영업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정치적 인사'라는 여론 부담, 일부 외부 인사들의 고사 등으로 내부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는 게 포스코 안팎의 분석이다.

유력해진 내부 인사 가운데는 정 사장이 가장 앞서 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정 사장은 엔지니어 출신으로 생산부문에서 성장해 내부 인물들 가운데는 비교적 '정치색'이 덜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 회장이 내부적으로 가장 신임하는 후배로도 알려져 있다.

윤 사장은 판매 마케팅 관리쪽을 맡고 있고, 대외 홍보업무까지 담당하는 등 폭넓은 경륜을 갖춘 것이 강점이다.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과의 친분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내부 인사 중에는 포스코 사장과 연구소장을 겸임하면서 파이넥스 공법 개발을 주도한 강창오 포스코 고문이 거론되기도 한다.

한 소식통은 "현 정권 입장에서는 포스코를 개혁하는데 '박태준'이라는 존재가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이번 인사를 '탈 TJ'라는 관점에서 정 사장을 유력한 후보로 보는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외부 인사 영입설은 임기 중 회장 교체라는 점에서 '내부 물갈이'에 초점을 두고 제기됐었다. 수십년 '제철보국'의 일념으로 똘똘뭉친 포스코의 특유의 조직 문화가 강한데다, 'DJ정권-참여정부'로 이어지는 10년동안 형성된 기존 인맥을 정리하기 위해서는 '카리스마' 있는 외부 인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다.

외부 인사로는 사공일 전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윤진식 전 산자부 장관 등이 거론됐다.

포스코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현 정부가 LG전자 부회장 출신으로 한국전력 개혁의 선봉에 서 있는 김쌍수 한전 사장과 같은 사람을 찾았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스바르탄845회
    체인지27

  • 도가도1259회
    죽기전에 해야할 101가지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