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궗쉶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정상문수수 10억-盧 연관성' 수사집중

대검 중수부, 정 전 비서관 구속영장 재청구

머니투데이 서동욱 기자2009/04/20 16:49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차명으로 관리한 10억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이 있는지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20일 정 전 비서관에 대해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구속 여부는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결정된다.

검찰은 지난 9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정 전 비서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정 전 비서관이 박 회장으로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 외 10억원의 불법자금을 조성, 지인 2~3명의 계좌에 분산 예치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한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의 신병이 확보되면 이 돈의 정확한 성격을 규명할 방침이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차명계좌에 그대로 남아있는 10억원이 자금 세탁과정을 거친 것 같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과 관련성에 대해서는 "지금 밝히기 부적절하다"는 말로 조사 계획이 있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받은 돈이 참여정부 시절 각종 사업 인허가와 관련이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는 5번째 소환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건호씨와 관련된 외화송금 거래내역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건호씨가 제출한 미국은행 계좌 거래내역 외에 추가 항목이 있는 것을 확인, 이 부분을 캐묻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소환은 당초 23일~24일로 예상됐지만 정 전 비서관의 추가 혐의가 나오고 건호씨에 대한 조사가 계속됨에 따라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박성훈52회
    안 쫄아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이철619회
    누구야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