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궗쉶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아들이 모친 반라 사진 경매에 부쳐

머니투데이 인터넷 이슈팀 기자2009/07/07 15:11

image

어머니의 사진을 인터넷 경매에 부치려한 한 뉴질랜드 소년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한 경매 사이트에는 최근 '내 어머니의 누드 사진 5장'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매물로 나왔다. 이 사진 속에 등장하는 여성은 오클랜드에 살고 있는 44살 여성 제니퍼였고, 사진을 경매에 올린 이는 제니퍼의 18살 아들로 확인됐다.

경매 사이트 측은 선정성을 문제 삼아 마이클이 올린 '내 어머니의 누드 사진'을 삭제했다. 사진을 본 제니퍼 또한 아들을 크게 나무랐다고 언론은 전했다. 아들이 엄마와 싸운 후에 복수삼아 사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노출 수위가 덜한 제니퍼의 반라 사진이 또 다시 경매 사이트에 나왔다. 어머니의 동의를 받은 마이클이 다른 사진들을 경매 사이트에 내놓은 것. 이 사진은 제니퍼가 젊은 시절 찍은 사진이라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도가도1259회
    죽기전에 해야할 101가지

  • 유승진216회
    양희수의 새 장가(1)

  • 이철619회
    누구야

  • 이상신/국중록726회
    무지하게 갖고픈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