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궗쉶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수입의존 대표한약재 '감초' 국내생산 성공

머니투데이 수원=김춘성 기자2009/08/05 13:29

농촌진흥청(청장 김재수)은 그동안 국내에서는 재배가 어려워 수입의존도가 높은 감초의 안전재배기술 정착으로 국내 생산 확대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감초는 '약방의 감초'라고 알려져 있듯 모든 한약처방에 쓴맛을 완화시키고, 다른 약들과 배합이 잘 돼 중화작용을 하는데 두루 사용되고 있는 약재.

이밖에도 해열, 해독, 위장질환예방 효능이 있어 국내에서 한약재로 수요량이 가장 많은 약재로 최근에는 식품첨가물, 기능성제품 등에도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어 그 수요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런 감초가 그동안 토양과 기후조건이 맞지 않아 국내에서는 재배가 어려워 연간 3141톤(‘07 한약재 1206톤 식품 1920톤 추출물 15톤)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는 2002년부터 국내생산기술을 개발해 경북 북부지역 등 약용작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재배기술을 보급한 결과, 2009년 재배면적 130ha, 10a당 300kg 이상의 생산 등 국내 생산기반 확대에 성공하게 된 것이다.

감초는 1970년대 초반에 유럽에서 이태리 감초를 도입해 국내재배를 시도했으나 번식수단인 포복경(주출경)만 고가로 거래 되었고 약재나 종자 생산에는 실패한 바가 있었다.

이후 2000년부터 2년간 농촌진흥청에서는 강원대학교와 상지대학교, 충북, 강원, 경북 도농업기술원, 특화작목시험장 등 6개 기관이 참여해 국산 감초 생산기술 체계를 2002년 완료했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생산한 감초 수요가 농협 '하나로마트'를 중심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어 농가 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 박춘근 박사는 "감초의 국내 재배기술 보급 성공으로 고품질 한약재 생산은 물론 수입 한약재의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단순히 재배뿐만이 아니라 기능성을 보완한 신품종 개발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흥행 사냥의 시간

    • '유쾌한 음악...

    • 이장희 '나의...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유승진216회
    양희수의 새 장가(1)

  • 도가도1260회
    구미호42

  • 도가도1259회
    죽기전에 해야할 101가지

  • 이상신/국중록726회
    무지하게 갖고픈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