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디도스 공격' 검찰수사, '기대'에 부응할까?

(상보)디도스 공격 가담 차모씨 구속영장 청구, 특별수사팀 본격수사 착수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서동욱 기자12111523300/1112111523304/1112111523306 1112111523308:11121115233010

검찰이 '선관위 디도스 공격'사건에 대한 수사에 본격 돌입했다.

10·26 재보선 디도스 공격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검사)은 11일 디도스 공격에 가담한 차모(27)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차씨는 이번 사건을 단독범행이라고 주장한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 전 비서 공모(구속)와 중·고교 동창으로, 디도스 공격을 실행에 옮긴 강모(구속)씨 회사의 임원이다. 차씨는 공씨와 강씨 두 사람을 연결시켜 준 인물로 알려져 있다.

차씨는 재보선 당일 새벽 선관위 홈페이지 접속상태를 점검해주는 등 디도스 공격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거 당일인 10월26일 새벽 1시40분부터 본 공격이 시작된 오전 5시50분 사이인 새벽 3시30분께 공씨와 5분 이상 통화를 하는 등 이번 사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은 주말과 공휴일에도 공씨 등 수감된 인물들을 검찰청사로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 전 비서 공모씨(27·구속)의 단독 범행'이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달리 '윗선개입 여부' 등 사건의 실체가 드러날지 주목된다. 검찰은 이번 주에 공씨와 술자리를 함께 했던 박희태 국회의장실 전 비서 김모씨 등 주요 인물들도 전원 재소환 할 계획이다.

모임 참석자들이 입을 맞춘 정황이 일부 드러난 만큼 경찰 조사에서는 이뤄지지 않았던 대질신문을 통해 선거 전날인 10월 25일 저녁에 만난 모임의 성격과 오간 대화 내용 등을 다시 따져볼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사건의 핵심인 배후 인물의 존재 여부를 규명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혐의를 뒷받침할 물증 확보를 위해 공씨의 의뢰를 받고 실제 디도스 공격을 감행한 공범들의 통화내역과 은행 계좌 등도 다시 들여다볼 예정이다.

공씨가 지난 1일 체포된 이후 줄곧 범행을 부인하다 8일 새벽 갑자기 심경 변화를 일으켜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는 점도 의문이다.

특히 범행 이후 한 달이 넘도록 한나라당이나 청와대가 몰랐다는 건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는 말이 나온다. 어떤 형태로든 보고가 됐다면 범행 이후 이른바 '윗선'의 추인이나 묵인이 있었냐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될 수 있다.

검찰이 공안부 검사도 투입함으로써 디도스 공격 행위에 대한 처벌뿐 아니라, 선거 방해 행위 등 공직선거법 위반 가능성도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경찰의 수사결과보다 우월한 성과를 내는데 '올인'할 것으로 보인다. 수사권 조정을 놓고 경찰과 날을 세웠던 검찰은 이번 기회에 경찰과 차별화된 수사 능력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분위기다.

이에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김봉석) 검사 4명 전원을 이 사건에 투입하고, 공안부·특수부에서 검사 2명, 대검찰청 사이버범죄수사단 인력 등을 포함한 대규모 수사팀을 구성했다.

검찰 관계자는 "객관적 증거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며 "사건을 처음부터 다시 들여다본다는 자세로 제기된 모든 의혹을 하나하나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