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경찰, 디도스 수사 "죽쒀서 검찰에 줄 판"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12131409050/1112131409054/1112131409056 1112131409058:11121314090510

10.26재보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홈페이지 DDos(분산서비스거부)공격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 일선 경찰들은 "수사 개시는 잘한 큰 사건인데 검찰에게 공이 모두 돌아갈지 모른다"며 우려하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 A경찰서 팀장급 경찰관은 13일 "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사건은 정치적으로도 예민한 문제인데 구속수사 10일 만에 이정도 성과를 낸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검찰이 디도스 수사 전담팀에 40여명의 인력을 투입한 것은 경찰수사 결과와는 차별화된 결론을 보여주겠다는 의지 아니겠냐"고 말했다.

최근 검·경수사권을 둘러싸고 양측이 예민한 상황에서 검찰이 이번 수사를 계기로 우위를 점하려는 의도라는 설명이다.

또 "검찰은 10일의 구속수사 기간이 지나도 수사기간을 1회 연장할 수 있기 때문에 경찰 수사기간의 두 배가 되는 시간동안 물량공세를 한다면 수사가 진척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경찰 수사결과와 다른 검찰 결론이 발표되면 '역시 검찰'이란 이야기가 나올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는 총리실이 내놓은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양측 갈등 상황에서 소위 '검찰의 사건 뺏기'에 대한 우려가 큰 분위기다.

국제범죄수사대 등 외사과에서 10여년간 활동한 B 경찰관도 "외사과 경우 인지수사 95%라서 내사가 불가피한데 검찰이 내사 서류까지 일일이 검사하다보면 소위 '괜찮은 사건'은 검찰에 뺏길 우려도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결국 타 부처이기 때문에 실적을 둘러싼 부처 이기주의가 발생하기 마련이란 설명이다.

한편 지난 9일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은 대규모 수사팀을 구성하고 공씨 등 관련자들을 검찰에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