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롯데제과, 슬그머니 '얌체'인상

머니투데이방송 이충우 기자2011/12/26 19:06

< 앵커멘트 >
'올해안에는 제품가격을 올리지 않겠다'고 공언했던 롯데제과가 연말을 틈타 일부제품 가격을 슬그머니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장소비자가격 표기 대상이 아닌 과자류의 가격만 오려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이충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롯데제과의 한 초콜릿 파이제품입니다.

이번 달 중순부터 일부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가격이 4~5% 가량 올랐습니다.

오리온 등 다른 회사의 파이제품은 권장소비자 가격이 표기돼 있지만 이 제품엔 권장소비자 가격이 없습니다.

권장소비자 가격은 라면, 제과, 빙과, 아이스크림 등 4개 품목의 경우, 의무표기 사항이지만 나머지 과자류는 업체 자율에 맡기고 있습니다.

롯데제과가 가격을 올린 제품은 이처럼 권장가를 표기하지 않은 제품이고 가격 인상 사실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심재경 / 서울시 청룡동
"좀 배신감 많이 느끼죠. 저희는 이제 물론 가격대로 사는게 맞지만, 소비자들은 50원, 100원 오르는거 잘 모르긴 하지만..."

'원윳값 인상으로 식품물가 인상 도미노가 예상된다'는 정부의 우려에 지난달 중순 롯데제과는 "연내엔 제품 가격을 올리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롯데제과는 "유통업체와의 할인행사를 통해 판매가를 지속적으로 낮춘데 따른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가격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롯데제과 관계자
"롯데제과는 국내 원윳값 인상에 따른 제과 아이스크림 가격인상 계획이 없다라고 명기가 되있는데요. 이번에 인상된 몽쉘의 경우, 국내 원유를 사용하지 않고 수입산 유제품을 극소량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 당시에 제품과는 별개의 사안으로 보셔야 맞습니다."

소비자들은 '권장소비자가격 표기도 소극적으로 하면서 고객이 알지 못하도록 가격을 은근슬쩍 올리는 건 제과업계 1위업체 답지 않은 처사'라고 꼬집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충웁니다.




이충우기자

2think@mtn.co.kr

항상 귀를 열고 듣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