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북한 사이버테러 기획 '정찰총국' 전투력은?

3000명+α 인력, 대장급 인사가 총괄···미·러 이은 3위 규모 공격능력 갖춰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이하늘 기자2013/04/10 15:59

10일 오후 민관군 합동대응팀이 '3.20 사이버테러' 중간조사 발표를 통해 지난달 국내 일부 방송사와 금융기관의 '3.20 전산망 대란'이 북한 정찰총국의 공격 때문이라는 조사결과를 내놨다.

북한 정찰총국은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총괄 지휘하는 기구다. 산하에 △121국 해커부대 △204 사이버 심리 부대 △기초조사자료실 △통일 전선부와 같은 해커 전담 부대를 두고 있다.

정찰총국을 이끄는 인사는 김영철 총국장(대장)이다. 김 총국장은 군부 실세로 알려졌으며 북한 내에서 대표적인 대남 강경파다.

북한은 1980년대부터 사이버 전사(해킹 요원)들을 체계적으로 양성해왔다. 최상위 수재들을 선정해 컴퓨터를 전문적으로 가르치고,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대 등 명문대를 거쳐 정찰총국 실전에 배치한 인재만도 3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외에 북한 정부가 관리하는 해커는 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공격대상이 지정되면 해당 기관의 보안허점을 집요하게 추적, 공격을 위한 SW(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선다. 이후 중국 등 제3국으로 위치를 옮겨 사이버전을 수행하는 등 체계적인 공격구조를 갖고 있다.

이 같은 핵심 인재 육성을 통해 북한의 사이버 공격력은 미국과 러시아에 이어 세계 3위로 평가받을 정도다.

지난 2009년 7월 7일 한국 청와대와 미국 백악관 등 웹사이트를 공격한 사이버 테러도 정찰총국이 일으킨 것이라는 정부의 추정이다.

정찰총국은 2011년 청와대와 국회, 언론사, 금융기관 등 국내 주요 웹사이트 40여 개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는 등 2009년 이후 벌어진 주요 사이버 테러 6건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정부는 정찰총국이 일으킨 해킹 사건들을 분석해 볼 때 이들이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해킹 통신 암호화, 흔적 삭제 등 고난도 기술을 쓰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찰총국은 중국에만 200여 개의 해킹 기지를 운용하며 대남 해킹과 사이버 심리전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대응팀은 "3.20 공격은 2009년 7.7 디도스, 2011년 3.4 디도스 및 농협, 중앙일보 전산망 파괴 등 수차례 대남 해킹을 시도한 북한의 해킹 수법과 일치한다"며 "특히 이번엔 특정 기관이 아니라 6개의 기관에 동시에 공격을 진행할 정도로 치밀하게 오랜 기간 준비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