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김과장의 요즘 관심사는 편의점 투자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2015/08/17 11:21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편의점株, 올해에만 2~3배 상승]

# 자산운용사에서 근무하는 김모 과장은 요즘 들어 편의점을 눈여겨 보고 있다. 투자 물건을 알아보던 중 편의점 업종이 1억~2억원 투자에 매달 200만~300만원씩 안정적인 수익을 거둔다는 사실을 알면서다. 편의점 투자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한 김 과장은 '목 좋은' 편의점 물색에 나섰다.

# 올해부터 주식 투자를 시작한 3년차 직장인 서모씨(27)는 요즘 편의점주로 '재미'를 봤다. 마포구 상수동에서 자취하는 서씨의 집 반경 500미터 이내 위치한 편의점은 무려 6개. 최근들어 우후죽순 늘어났다. 생활 속에서 유망종목을 찾으라는 선배의 조언에 편의점 종목 비중을 늘린 서씨의 선택은 적중했다.

바야흐로 편의점 전성시대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로 지난 2분기 유통가가 얼어붙은 사이에도 편의점은 홀로 살아남았다.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1인가구가 늘면서 편의점 투자는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따르면 GS리테일의 지난 2분기 영업이익(연결 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64.99% 증가한 696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의 기대를 훨씬 뛰어넘은 '어닝 서프라이즈'다. 회사 내부에서도 예상치 못한 실적이다.

실제로 'GS 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오프라인 유통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나개선된 2분기 실적을 내놓았다.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64.99% 증가한 69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편의점 'CU'의 BGF리테일도 마찬가지로 호실적을 기록했다. BGF리테일의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1% 증가한 514억원으로 집계됐다.

편의점이 새로운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는 사실은 주가에서도 확인된다.

올해 초 주당 7만5500원에서 시작한 BGF리테일 주가는 21만7500원(13일 종가)으로 3배 가까이 뛰어올랐다. 2만5600원에 올해를 맞은 GS리테일도 2배 이상 뛰어 오른 6만900원(13일 종가)을 기록하고 있다.

편의점의 가치가 떠오른 데는 불안정한 경기와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1인 가구 증가가 각각 한몫을 하고 있다.

미국 금리 인상 여부와 중국 주식 시장 불안 등 변동성이 큰 대외환경에서는 경기를 크게 타지 않는 경기방어주가 주목을 받게 된다. 편의점 업종은 대표적인 경기방어주로 꼽힌다.

최근 1인 가구가 급격히 늘어나는 등 인구구조가 변하고 있다는 점도 편의점의 가치를 끌어올린다. 편의점주에 투자한 서씨는 "혼자 살면서 대형마트에서 음식을 대량 구매해 쌓아두는 것보다 편의점에서 간편한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친구들이 많다"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 업종은 국내 유통업 중 유일하게 장기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며 "직접 투자든 주식 투자든 상관없이 편의점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평화 기자 peac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