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재규어코리아, 2017년형 XE 공식 출시...AWD 추가

머니투데이방송 방명호 기자2016/10/18 10:29

<2017년 형 재규어 XE./사진제공=재규어코리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방명호 기자] 재규어코리아(대표 백정현)는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의 개념을 새롭게 정립한 재규어 XE에 AWD 모델을 추가해 더욱 강력해진 2017년형 XE 라인업의 판매를 금일부터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재규어 XE는 역대 재규어 세단 중 가장 가볍고 가장 강성이 높으며 가장 에어로다이내믹한 구조로 설계됐으며, 재규어 디자인의 핵심인 뛰어난 프로포션, 다이내믹하면서도 엣지 있는 느낌을 살린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이다.

2017년형 재규어 XE는 2.0 인제니움 디젤 엔진이 탑재된 프레스티지와 포트폴리오 세부모델에 AWD 시스템을 추가해 총 7가지의 확대된 세부모델로 라인업을 구성한다.

인텔리전트 AWD 시스템이 적용된 재규어 XE AWD는 악조건의 날씨와 미끄러운 도로 상황에서도 안정성을 제공하며,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핵심은 자체 개발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라인 다이내믹스(IDD)다.

<2017년 형 재규어 XE./사진제공=재규어코리아>

IDD는 스티어링 휠 각도, 바퀴 속도 등 차량의 주행 상황을 초당 100회 이상 모니터링함으로써 발생 가능한 휠 슬립과 오버스티어를 미리 예측하고, 선제적인 최적의 토크 분배를 제공해 트랙션을 회복하고 차량의 제어력을 유지한다.

온-디맨드 방식으로 작동하는 AWD 시스템은 일반적인 주행 상황에서는 뒷바퀴에 더 많은 토크를 배분하며 XE가 가진 후륜구동 고유의 민첩성과 정밀함은 유지하는 한편, 노면 상태에 따라 즉각적으로 전륜에 적절한 양의 토크를 배분해 더욱 정확한 스티어링 반응으로 정교하고, 직관적인 성능을 제공한다.

<2017년 형 재규어 XE./사진제공=재규어코리아>

고성능 XE S 모델에는 F-TYPE에 도입된 다이내믹스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이 시스템은 차량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엔진, 스티어링 반응, 변속 타이밍, 서스펜션 등의 설정을 개별적으로 변경할 수 있으며 다이내믹 아이 화면을 통해 G-포스 미터, 스탑 워치, 페달 반응 등의 요소를 확인하며 보다 다이내믹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역동적인 드라이빙 성능뿐 아니라 편의성도 대폭 향상됐다. 전 모델에 새롭게 탑재된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인컨트롤 터치프로는 보다 커진 10.2인치 터치스크린으로 구동되며, 빠른 반응 속도와 향상된 멀티태스킹 기능으로 한차원 높은 수준의 멀티미디어 경험을 제공한다.

국내 고객의 편의 향상을 위해 수입차 업계 최초로 재규어가 개발한 브랜드 전용 T맵 어플리케이션도 탑재했다.

백정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대표는 “지난해 수입차 시장에 게임체인저로 등장한 재규어 XE는 탁월한 주행성능과 매혹적인 디자인으로 재규어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매김했다”며 “새로운 AWD 모델이 추가된 보다 강력한 라인업은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에 기대하는 모든 것을 완벽하게 만족시켜 줄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2017년형 재규어 XE의 세부모델과 부가세를 포함한 가격은 ‘20d 프레스티지’ 4,990만원, ‘20d R-스포트’ 5,630만원, ‘20d 포트폴리오’ 5,740만원, ‘20d AWD 프레스티지’ 5,310만원, ‘20d AWD 포트폴리오 6,060만원, ‘20t 프레스티지’ 5,030만원, ‘XE S’ 7,430만원 등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방명호 기자 (bangmh99@mtn.co.kr)]

방명호기자

bangmh99@naver.com

사실을 왜곡하지 않고 정확하게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