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대우건설, 지난해 5000억대 적자전환…"올해 7000억 흑자 자신"

머니투데이방송 김혜수 기자2017/02/09 11:19



[머니투데이방송 MTN 김혜수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해 5,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대우건설은 2016년 연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0조9857억원, 영업손실 5030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11.2% 증가한 10조9857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0조를 돌파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이 같은 영업손실은 지난해 발표된 수주산업 회계기준을 적용해 해외현장 전수조사를 통해 잠재손실을 모두 선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해외현장 가운데 사우디 자잔 플랜트 현장에서 4500억원, 알제리 RDPP 플랜트 현장에선 1100억원 규모의 잠재손실을 모두 반영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실적집계는 신뢰할 수 있고, 측정가능 한 금액에 대해서만 도급증액에 반영한다는 기준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이거나 서류상 확정되지 않은 클레임, 체인지오더(발주처의 변경계약) 금액 등은 실적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두 현장의 클레임 환입이 이뤄지면 대규모 수익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자잔 현장에서 공동사와 함께 진행중인 클레임 규모는 6000억원, RDPP 현장의 클레임 규모는 1500억원 수준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해외 미청구공사 규모는 지난해 말 5414억원으로 일년 전에 비해 3631억원 감소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3분기 이후 지정 감사인인 안진회계법인과 함께 해외현장 실사를 진행했으며 새로운 기준에 따른 잠재손실을 모두 반영해 회계관련 불확실성이 정리됐다"며 "건설업 회계처리방식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잠재손실을 모두 반영한 만큼 올해부터 대규모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연간 목표는 매출 11조4,000억원, 영업이익 7,000억원이다.

대우건설은 "영업이익 목표에는 약 8000억원 규모에 이르는 해외 클레임 중 환입되는 부분과 설계변경으로 인한 미확정분을 포함하지 않아 실제 성과는 목표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대우건설은 안정적인 국내사업 매출비중을 높이고 해외에서는 강점을 보유하고 있는 수익성 좋은 개발형 투자사업을 선별적으로 수주해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해외사업의 체질개선을 강도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실적발표를 계기로 "다시 한번 뼈를 깎는 자구노력과 원가절감을 통해 회사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혜수 기자 (cury0619@mtn.co.kr)]

김혜수기자

cury0619@hanmail.net

말과 글에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