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익 39.7%↓…"사드 여파로 역신장"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7/10/30 14:51


[머니투데이방송 MTN 유지승 기자]

재생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323억 5,4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 4,186억원, 순이익은 1,024억 5,300만원으로 각각 14.2%, 32.3% 감소했다.


사드 여파 등에 따른 관광객 유입 감소 영향으로 주요 뷰티 계열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신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국내 내수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상품, 유통 포트폴리오 강화, 글로벌 사업 다각화 등으로 신성장 동력을 모색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매출은 전년보다 8.0% 감소한 3조 9,839억원, 영업이익은 30.4% 줄어든 5,195억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8% 감소한 2조 7,001억원, 글로벌 사업의 매출은 6.5% 성장한 1조 3,128억원이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국내 사업은 관광객 감소에 따른 면세 채널 및 주요 관광 상권의 부진으로 매출이 역성장했다. 매출 하락으로 인한 고정비 부담 증가, 중장기 성장을 위한 투자 지속으로 영업이익 또한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해외사업은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점진적인 회복세가 나타났으며,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지속했다. 특히 아시아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1% 성장한 1조 2,471억원을 달성했다. 북미 사업은 유통 포트폴리오 재정비 영향으로 매출 감소(-13.1%)했으나, 9월 라네즈 세포라 매장 입점, 이니스프리 뉴욕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 오픈 등으로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설화수와 아모레퍼시픽 브랜드는 e-커머스 판매가 고성장했다. 유럽 사업은 롤리타 렘피카 브랜드 라이선스 종료에 따라 매출(-38.6%) 및 이익이 감소했으나, 주력 향수 브랜드인 아닉구딸은 신제품 출시로 브랜드 매력도를 제고하여 성장했다. 설화수는 프랑스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에 한국 화장품 브랜드로는 유일하게 입점하며 유럽 화장품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위 메일로 모든 제보 받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