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김성호의 증시만상]'가상화폐시장, 환골탈태가 필요하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성호 부장2018/02/05 08:51


[머니투데이방송 MTN 김성호 부장]'로또' 이후 한 사람의 인생을 180도 바꿔준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 규제는 없고 무한 레버리지가 가능해 한 순간에 투자시장을 휘어잡은 가상화폐가 추풍낙엽 마냥 추락하고 있다.

한때 3000만원을 바라보던 대장 코인 비트코인은 한때 800만원대까지 추락했고, 뒤이어 선보인 이더리움, 리플 등 히트 상품(?)들 역시 고점 대비 반토막이 났다.

수년전 국내에서 가상화폐 용어조차 생소할 당시 투자했던 사람들이나 초기시장에 리스크를 안고 적잖은 돈을 투자한 사람들은 꿀맛을 봤겠지만 이후 ‘나도 가상화폐로 부자가 돼보자’고 달려든 사람들은 열에 아홉 속수무책으로 떨어지는 가격을 보며 냉가슴을 앓고 있다.

주식이야 실체가 있는 회사에 기대를 걸고 ‘장투’(장기투자)라도 해보겠지만 뭐하나 기댈것이 없는 가상화폐는 그야말로 손 놓고 기달릴 수 밖에 없다. 호기스럽게 외치던 ‘존버’(끝까지 버티자라는 가상화폐 은어)도 자취를 감춘지 오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4차산업의 하나로 꼽히는 블록체인산업과 가상화폐를 하나로 묶어 생각한다.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블록체인, 이를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의 미래가치를 무궁무진하다는 것이다.

산업과 엮어 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 뛰어난 개인 보안을 자랑하는 블록체인. 여기에 불필요한 수수료 비용 감소와 편리한 거래 수단이 될 수 있다는 가상화폐의 특성을 감안하면 긍정적인 요인이 존재한다.

그러나 이런 장점에도 불구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가 정부로 부터 뭇매를 맞고 있는 것은 돈세탁, 불법 외화 유출, 자전거래와 허위매매, 탈세 등 각종 불법과 편법들 외에, 투자자들의 무분별한 거래로 인해 최악의 투기시장으로 변질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우후죽순 생겨나는 가상화폐 거래소는 큰 몫을 차지한다. 과연 가상화폐 거래소의 기능이라는 것이 무엇일까. 새롭게 상장된 코인들의 중개 외에 별다른 기능이 있을까. 해킹에 취약하고 몰려드는 환매에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면 그저 준비안된 거래 중계소에 불과한 듯 싶다. 거래소가 제기능을 못하다보니 가상화폐 뿐 아니라 산업혁명으로까지 불리는 블록체인 기술마저 불편한 인상을 준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코인이 급락세로 돌아서면서 막대한 손실을 본 사람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 과거 코스닥 버블 당시 우리가 겪었던 불편한 학습을 또다시 해야 되는 것이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

가상화폐시장이 갈필을 못잡고 있지만 시장은 여전히 열려있고 투자자들은 논리없는 '저가 매수'를 외치며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가 거래소 폐쇄라는 극약처방을 내놓으면서도 확실하게 시장을 다잡지 못하고, 경찰 수사, 검찰의 압수수색도 무색한 실정이다.

물밑에서 빗썸을 비롯한 4대 거래소가 여전히 홍보에 여념이 없는 것만 봐도 정부의 뜻대로 시장이 사장되기는 어려울 듯싶다.

그렇다면 결국 필요한 것은 시장의 변화다. 우선, 가상화폐에 대한 정확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 얼마전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입법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열었는데, 가상화폐시장의 변화를 꾀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

정확한 규제 아래서 거래소는 단순히 중개 역할만 할 것이 아니라 코인 상장전 기술적 가치가 어느정도인지를 따져보고 상장 유무를 가릴 필요가 있고, 상장 이후에도 문제가 있는 코인은 과감하게 퇴출시킬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

당장 눈앞의 수익에 급급해 새롭게 개발된 코인은 무조건 상장해 거래시키고 막상 문제가 발생하면 어찌할지 몰라해서는 가상화폐시장의 미래는 어두울 수 밖에 없다.

잘못된 학습은 일찌감치 끊는게 답이다. 굳이 길게 끌고 가봐야 피해만 클 뿐이다. ‘빅 4’ 거래소가 시장을 제대로 끌고 가지 못한다면 비록 작지만 확실한 기술력을 갖고 안정된 거래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새로운 거래소를 육성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합리적인 규제, 제 기능을 수행하는 거래소, 배움을 통한 올바른 투자. 이 3가지가 부합된다면
얼마든지 가상화폐를 건전한 시장으로 육성할 수 있다. 지금이라도 가상화폐시장에 대한 현미경 진단을 통해 ‘환골탈태’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성호 부장 (shkim03@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