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경영복귀 1주년' 이재현 CJ회장…글로벌 1등 위한 '초격차역량' 강조

머니투데이방송 안지혜 기자2018/05/16 14:31


[머니투데이방송 MTN 안지혜 기자] CJ 이재현 회장이 경영복귀 1년을 맞아 글로벌 도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16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열린 '2018 온리원 컨퍼런스(ONLYONE Conference)'에 참석해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되자"고 말했다.

'온리원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그룹 차원의 시상식 겸 콘퍼런스로, 이날 행사에는 이재현 회장을 비롯해 CJ주식회사 김홍기 대표이사와 주요 계열사 대표 및 임직원 35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해외 현지 채용 임직원들과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 대표 등 다양한 구성원이 참여하는 자리로 확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먼저 지난 1년의 성과를 되짚으며 "그동안 우리는 사업구조 재편,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대도약을 준비해왔고, 글로벌을 중심으로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았다"면서 "우리의 원대한 꿈을 이해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낸 임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에서의 비약적 도약을 거듭 강조했다. 이 회장은 "국내 압도적 1등에서 나아가 글로벌 1등이 돼야 2020년 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년 월드베스트 CJ를 달성할 수 있다"면서, "2,3등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할 정도의 무한경쟁력인 '초격차 역량'이 필수적이며, 각 사업별 글로벌 TOP 수준의 초격차역량을 갖춘 1등이 바로 CJ가 추구하는 온리원(OnlyOne)"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 회장은 임직원들과 '월드베스트 CJ는 우리의 도전'이란 공감을 확산하며 목표달성을 위한 결속을 다졌다. 이 회장은 "우리는 국가와 시대가 원하는 사업을 했고, 없던 사업, 안 된다고 반대하던 사업을 의지와 절박함으로 성공시킨 저력이 있다"면서, "자신감을 갖고 즐겁게 일하며 최고의 성과를 내는 '하고잡이'가 돼달라"고 주문했다.

CJ그룹은 '그레이트 CJ'(2020년 매출 100조를 실현) , '월드베스트 CJ'(2030년 3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를 목표로 각 사업부문 별 글로벌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 이후 이재현 회장이 다시 본격 경영에 나서면서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를 중심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사업구조 재편을 추진하는 등 미래산업에 대비하기 위한 체질개선을 진행중이다.

CJ제일제당은 기존 식품·생물자원·바이오·소재 등 4개 부문을 식품과 바이오로 통합했으며, CJ대한통운의 추가지분을 확보해 단독 자회사로 전환했다.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브랜드를 분리 독립시키고 투자를 유치하면서 새로운 성장 돌파구를 마련했다. 또 오는 7월1일에는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가 합병해 국내 최초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인 CJ ENM이 출범할 예정이다.

CJ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사업구조 재편 및 각 계열사들의 글로벌 도전이 활발하게 이어지면서 그룹 내부에서 미래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베스트 사업사례를 시상하고 의미를 확산하는 온리원컨퍼런스를 계기로 이 같은 분위기가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2018 온리원 대상'은 성과창출과 가치실천 등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총 9개 조직 및 개인에 수여됐다. 성과창출 부문에서는 CJ제일제당 식품HMR, CJ대한통운 프랜차이즈 물류, CJ E&M의 프로듀스101과 tvN 윤식당팀 등 4개 조직이, 가치실천 부문에서는 국내 최초의 PGA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THE CJ CUP TF팀을 비롯, 투썸플레이스, 올리브영 브랜드사업부, CJ오쇼핑의 DADA스튜디오 등 4개 조직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특히 가치실천상을 수상한 CJ올리브네트웍스 송도연님은 열정적으로 혁신에 앞장서며 근무매장마다 최고의 실적을 기록한 성과를 높이 평가 받아, 올해의 유일한 개인수상자로서 이름을 올렸다. CJ는 올해부터 성과창출상 최대 1억7천만원(기존 최대1억원), 가치실천상 최대8천만원(기존 최대3천만원)으로 상금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대상 시상금은 기존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높였지만 올해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안지혜 기자 (whys@mtn.co.kr)]

안지혜기자

whys@mtn.co.kr

차를 반쯤 마셨는데, 향은 그대로. 그런 기사 쓰고 싶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