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위기의 한전...신재생에너지 발전 참여로 돌파구 찾나?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 기자2018/06/05 17:47

재생


[앵커]
한국전력은 전력생산과 판매의 겸업을 금지하는 현행법상 직접 전기를 만들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라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선 국내 최대 공기업 한전의 참여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같은 현실인식에 공감한 정부도 입장을 찬성쪽으로 선회했습니다. 박경민 기자입니다.

[기사]
그동안 정부는 한전이 직접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것에 부정적 입장을 취해 왔습니다.

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참여가 중소사업자들의 일감을 빼앗고 전력망의 중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이유였는데 최근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최근 산업부는 한전이 참여하는 신재생 사업규모와 범위를 제한하고, 전력망 확충 관리를 강화하는 등 내용을 담은 개선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보완책 마련을 전제로 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허용하는 법적근거를 마련하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겁니다.

변화의 배경에는 한전의 참여 없이는 해상풍력 등 리스크가 큰 대규모 사업 등을 추진하기 쉽지 않다는 인식이 반영됐습니다.

[산업부 관계자 : 민간사업자들이 단독으로 투자하기 어려운 부분,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한전이 일정부분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한전이 신재생사업 허용을 전제로 내부적으로 수립한 해상풍력 계획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있는 해상풍력 목표의 60%에 이릅니다.

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참여는 연속적자로 침체된 한전에도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전망입니다.

신재생에너지와 한전의 전력인프라를 융합한 다양한 신사업 모델은 물론 대규모 투자와 직접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한 해외진출도 기대됩니다.

한전은 김종갑 사장 취임 직후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 상황.

최대 30%의 예산 절감까지 검토할 정도의 위기를 겪고 있는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발전 참여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영상편집 : 권혁주 CG:이명희)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경민 기자 (pkm@mtn.co.kr)]

박경민기자

pkm@mtn.co.kr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