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 '폭염' 때문에…차 보험료도 직격탄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기자2018/08/07 16:11



올 가을 자동차보험료가 오를 전망입니다.

보험사들은 자동차보험의 손해율(거둔 보험료 대비 나간 보험금 비율)이 80%대로 높아져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합니다.

손해율 악화에는 '폭염'이 한 몫했습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한화손해보험·메리츠화재 등 주요 6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자동차 사고는 68만여 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9% 늘었습니다.

폭염으로 차량 이용이 늘면서 사고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물론 집중호우나 태풍 등 대형 사고가 없었던 만큼 금액으로는 예년보다 사고 규모가 적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험사들은 사고 뿐만 아니라 정비 요금 인상, 최저 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올해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하소연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보험사와 정비업체간의 분쟁을 줄이기 위해 적정 정비 요금을 공표하고 있는데, 올해 이를 20% 정도 올렸습니다. 보험업계는 이에 따라 보험금 지급이 연간 3천억원 늘고 2.9% 정도 보험료 인상 요인이 생길 것으로 추산합니다.

게다가 16.4%나 오른 최저임금도 부담거리입니다.

최저임금이 오르면 사고시 자동차보험으로 지급되는 소득보상금의 책정 기준이 되는 일용임금도 오르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케어' 일환으로 시행된 상급ㆍ종합병원의 2~3인실 건강보험 적용도 자동차보험금 지급 증가 요인입니다.

교통사고 피해자들의 2~3인실 입원이 늘어나면서 대인 진료비 지급이 늘어날 수 밖에 없어섭니다. 보험업계는 이로인해 대인 진료비가 연간 3.9% 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료 인상 요인이 산적한 상황"이라며 "이를 모두 반영하면 보험료는 7~8% 이상 올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금융당국은 불편한 기색입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조짐과 관련해 "자동차보험사 간 경쟁이 치열하고 최근 온라인 전용보험 확산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 인하 요인도 있다"며 "실제 보험료 인상 수준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실상 보험료 인상을 자제하라는 주문인 겁니다.

특히 자동차보험은 책임 보험인데다, 정부가 집계하는 '물가' 항목에 포함돼 있어 더 예민할 수 밖에 없습니다.

최근 폭염으로 생활 물가가 전반적으로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자동차보험료 까지 올려야 겠느냐는 정부 눈총도 무시하기 어렵습니다.

지난 2년 여간 보험사들이 차 보험료를 내려왔는데, 자동차보험의 수익성이 좋아졌던 영향도 있지만 정부의 입김이 강했다는 후문입니다.

'폭염' 때문에 보험료를 올리겠다는 보험사와 '폭염' 때문에 자제하라는 금융당국의 눈치싸움이 시작된 가운데 보험료 인상 폭이 어느 선에서 마무리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물가상승세를 틈탄 무리한 보험료 인상도 없어야겠지만, 보험사들의 자율에 맡겨야할 가격 책정에 정부가 무리하게 개입해서도 안될 일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최보윤 기자 (boyun7448@naver.com)]

최보윤기자

boyun7448@naver.com

장미를 건넨 손엔 장미 향이 남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