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건설원가 공개 검토 지시, 경기도시공사로 확대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2018/08/14 16:10

경기도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시공사의 과거 3년간 원가공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경기도 발주 공공공사의 원가공개를 발표한데 이어, 경기도시공사로 확대한 것이다.

이에 경기도는 경기도시공사에 관련 서류를 요청하고 공사원가 공개근거, 공개대상, 공개항목, 공개시기 등에 대한 공사 측의 '원가공개 로드맵’을 빠른 시일 안에 받을 예정이다.

이 지사는 지난 13일 "경기도에서 공공건설 원가공개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민간건설사 원가만 공개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우려가 있다”며 경기도시공사의 공사원가 공개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도와 시민단체 등은 원가 공개를 통해 공공공사의 투명화와 예산 절감 효과를 누릴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 공공건설은 공공 발주자로부터 도급을 받은 건설사들이 직접시공을 하는 것이 아니라 2~3단계의 하도급을 통해 수행하는 구조다. 이렇다 보니 아무리 공사비를 많이 책정해도 하도급을 거치면서 공사비 일부분이 사라지는 결과가 나타난다.

경실련 관계자는 "과거 5년치 원가를 토대로 경기도형 시장단가를 만들어 중앙정부의 표준품셈과 표준시장단가 부풀림을 시민들에게 알릴 것을 기대한다"며 "중앙정부와 서울시 등 타지자체, 국회도 공공공사의 투명화와 예산절감을 위해 경기도의 정책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문정우 기자 (mjw@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