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전자, 제품 포장서 비닐·플라스틱 퇴출…"친환경 소재로 변경"

2030년까지 재생플라스틱 50만톤만 사용…폐가전제품 750만톤 회수

머니투데이방송 이진규 기자2019/01/27 11:33

친환경 소재로 변경된 포장재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전 세계에서 출시하는 제품의 포장재를 비닐과 플라스틱에서 친환경 소재로 바꾼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부터 제품의 포장재를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휴대폰과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제품에 주로 들어가는 플라스틱 용기와 일회용 비닐 포장재는 종이 등으로 대체된다.

스마트폰을 사면 가장 먼저 보이는 플라스틱 재질 용기는 펄프몰드 트레이와 종이로, 이어폰과 케이블을 감싸는 비닐류도 종이로 바뀐다.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 제품에 들어가는 비닐과 스티로폼 등 불연성 소재는 재생·바이오 재질로 교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노트북 포장재를 친환경 종이로 시범 변경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제품의 종이 포장재와 사용설명서 인쇄물을 '지속가능산림' 인증을 받은 종이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재생플라스틱의 경우 오는 2030년까지 50만톤(2009년부터 누적 기준)만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30년까지 750만톤의 폐가전제품을 회수해 친환경 기업으로 변모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경빈 삼성전자 글로벌CS 센터장(전무)은 "환경오염 최소화를 위해 자원순환 중기목표를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며 "비닐과 플라스틱을 순차적으로 완전 퇴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진규 기자 (jkmedia@mtn.co.kr)]

이진규기자

jkmedia@mtn.co.kr

산업1부 이진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