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일정 앞당겨 5G 상용화… 이통3사, 1호 고객 개통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2019/04/04 10:22

재생


앵커>
우리나라가 당초 오는 5일로 예정됐던 5G 상용화 시기를 앞당겨 어젯밤에 기습적으로 시행했습니다. 이통3사는 각사별로 1호 가입자를 개통하는 등 서비스를 시작했는데요. 정부는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목표를 달성함에 따라 안정적으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요금제, 융합서비스를 내놓겠다는 전략입니다. 이명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5세대 이동통신을 상용화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동통신3사는 전날인 3일 밤 11시에 5G를 상용화하고 각사별로 1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5G 스마트폰을 개통하는 등 서비스를 공식 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상용화 일정을 이틀이나 앞당긴 건 미국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이 5G 이동전화 개통시기를 변경한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가 5G 상용화를 5일에 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히자 버라이즌이 당초 11일에서 한국보다 하루 빠른 4일로 바꿔 세계 최초 타이틀을 가져가려는 전략이었던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통3사와 과기정통부는 긴급 회의를 통해 3일 밤에 1호 가입자를 개통하면서 세계 최초 상용화 목표는 달성했습니다.

정부는 "5G폰 출시, 서비스 이용약관 마련 등 상용화 준비가 예상보다 조기에 완료된 상황에서 시점을 더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고 보고 이틀 앞당겨 시행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통사들은 초기 LTE와 유사하게 서울과 수도권, 일부광역시 등 주요도시 인구밀집지역을 위주로 5G 서비스를 우선적으로 시작할 예정입니다.

이후 5G 네트워크 구축을 확대해 올 연말까지 전국 85개시에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요금에 대한 부담 우려가 있는 만큼 5G 서비스가 안착되고 사업자간 경쟁을 촉진해 중저가요금제를 포함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오는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의미를 되새기고 5G 기반의 융합서비스를 시연하는 행사를 가지며, 국가 차원의 산업 전략인 5G+ 전략도 발표할 방침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명재 기자 (leemj@mtn.co.kr)]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