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더 똑똑해지는 LG전자 V50·G8…인공지능 기능 업그레이드

5G시대 맞아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 탑재…편의성 극대화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2019/04/09 10:21

LG전자 19일 선보이는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5G와 최근 출시한 프리미엄 4G 스마트폰 LG G8 씽큐에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AI)을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를 시작으로 기존 출시된 스마트폰에도 제품 특성과 제원에 최적화된 AI 기능들을 적용시켜 나갈 계획이다.



■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 첫 탑재…검색, 추천, 알림까지

LG전자는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에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 기능을 탑재했다. 사용자가 정확하게 몰라도 원하는 정보를 찾아내거나, 자주 연락하는 전화번호를 추천해 주고, 약속, 스케줄 정보, 만기가 도래한 쿠폰 등을 알아서 찾아 알려준다.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는 검색을 할 때 '언제, 어디서, 무엇을'이라는 조건을 조합해 정확한 명칭을 몰라도 맥락을 이해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가 찾고자 하는 정보의 정확한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거나, 계속 쌓이는 정보 중 중요도를 따져 매번 따로 분류해 보관하기 어려울 때 편리하다.

예를 들어 지난 크리스마스에 서울 명동 한 커피숍에서 맛있게 먹었던 치즈 케익 사진을 찾기 위해 수 백 장의 사진을 뒤적이지 않아도 된다. 갤러리 앱에 들어가 돋보기 모양의 아이콘을 누른 후 '지난해 크리스마스 명동 치즈케익'이라고만 검색하면 해당 사진들을 보여준다.

또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상황을 인식하고 알아서 도움을 주는 기능들도 유용하다. 주차를 하고 운전자가 내리는 상황을 스마트폰이 먼저 인지하고 주차 위치를 사진이나 메모로 남기라고 알려주는 '주차도우미'나 별도로 입력하지 않아도 출퇴근 지하철역을 스스로 학습해 도착 전 알려주는 '지하철 알리미' 등은 깜빡 잊고 지나치기 쉬운 실수를 막아준다.

■스마트홈 AI, 연결부터 구동까지 더 쉽게

LG전자는 스마트폰으로 스마트 가전을 제어하는 리빙 AI를 더 쉽고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하는 데 집중했다.

먼저 스마트폰으로 가전을 검색하고 등록한 후에 하나의 와이파이로 연결하는 데까지 걸리는 단계를 대폭 줄였다.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는 연결 가능한 LG 스마트 TV가 발견되면 메시지를 자동으로 띄우고, 이를 클릭하면 모든 연결이 끝난다.

외출 상태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집안의 가전 상황을 알아보는 것은 물론 제어까지 할 수 있어 시간을 아껴준다.

■AI 카메라로 더 빠르게 찍고 더 편리하게 찾는다

지난해 처음 선보였던 비전 AI는 더욱 빠르고 정교해졌다. 비전 AI란 스마트폰으로 보다 예쁜 사진을 편리하게 찍고, 쉽게 즐길 수 있게 한 카메라 특화된 기능이다. 카메라를 비추기만 하면 자동으로 피사체를 인식하고, 그 특성이 가장 예쁘게 보일 수 있는 화질과 구도를 적용해주기 때문에 누구나 전문가처럼 멋진 사진을 쉽게 찍을 수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비전 AI는 기존보다 8배 이상 빨라졌다.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0.02초 안에 분석한 후 △사람 △풍경 △음식 △도시 △꽃 등 19개의 카테고리 중 하나를 선택해 최적의 화질을 맞춰준다. 또 사용자가 인물을 촬영한 경우, AI가 촬영된 사진의 구도를 분석해 안정적이고 예쁜 구도를 추천해준다.

'추억앨범 하이라이팅' 기능은 중요한 이벤트를 할 때 촬영한 많은 사진과 영상들 중에서 AI가 의미 있는 콘텐츠만 골라 앨범으로 만들고, 영상 편집까지 해준다. 예를 들어 여행지에서 찍은 수 십장의 사진 중에서 흔들리거나 의미 없는 사진들은 빼고 또렷한 사진들 위주로 골라 배경음악과 다양한 효과가 적용된 멋진 영상으로 만들어준다.

■음성 AI, Q보이스로 편의성 극대화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에서 음성 AI로 실행할 수 있는 기능은 더욱 많아졌다. 단순히 알람을 맞추거나 원하는 상대에게 전화를 걸어주는 기초적인 명령뿐 아니라 사용자 맞춤형 정보를 알려주거나 조건을 조합해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LG의 독자 음성 비서 서비스 Q보이스를 불러 “만기 예정인 쿠폰 목록 보여줘”라고 말하면 문자 메시지를 검색해 만기 7일 이내의 쿠폰의 목록을 보여준다. 또 “브리핑해 줘”라고 말하면 저장된 스케줄, 날씨 정보, 부재중 메시지 등 필요한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단순히 명령형뿐 아니라 의문형 문장도 이해해 대화가 한결 더 자연스러워졌다. 자동차를 지하 2층 주차장에 주차했다고 메모한 후 “내 차 어딨지?”라고 물어보면 AI가 메모한 내용을 찾아 알려준다.

노규찬 LG전자 인공지능사업개발실장 상무는 "더 많은 데이터가 빠르게 축적되는 5G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은 발전 속도 또한 계속 빨라질 것"이라며 "맞춤복처럼 사용자에게 꼭 맞는 AI를 더욱 안전하고 쉽게 쓸 수 있도록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은아 기자 (echo@mtn.co.kr)]

조은아기자

echo@mtn.co.kr

IT업계 전반을 취재합니다. 세상의 기술(技術)을 기술(記述)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