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서울반도체, 2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62% 하락…공장 이전 등 일회성 비용 영향

매출액 2,833억 원·영업이익 66억 원…일회성 비용 제외하면 지난해와 유사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echo@mtn.co.kr2019/07/31 17:40

글로벌 LED 전문 기업 서울반도체가 올해 2분기 매출액 2,833억 원, 영업이익은 66억 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업계 경쟁사들의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감소가 예상되는 것과는 상대적으로 견고한 성과다.

서울반도체 측은 "자동차 조명의 매출이 꾸준히 발생하고,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부의 차별화된 신기술 적용 확대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2분기에는 TV 제품 등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 자릿수 증가했고, 매출 총이익률이 지난 1분기 22.8%를 기록한 이후 2분기에 24.5%를 기록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176억) 대비 62% 하락한 6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부터 글로벌 고객 거점 다변화와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공장 설비를 해외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생산을 중단하며 발생한 비용 영향이 크다. IFRS 국제회계기준 변경에 따라 1분기 대비 총 130억 원의 대손상각비 등을 추가 반영했으며, 이를 제외한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지난 1분기와 유사한 수준이다.

서울반도체 측은 "2분기를 기점으로 바닥을 찍고 하반기에는 베트남 설비 안정화 및 성수기 진입에 따라 가동률이 상승기류로 반전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성장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자동차 부문과 IT(모바일, TV, 디스플레이) 사업부, 조명의 SunLike 등의 매출이 하반기 매출과 이익 성장에 기여할 전망이다.

서울반도체는 2019년 3분기 매출 목표를 여러 국내외 여건의 불확실성 등으로 상반기와 동일한 2,800억 원에서 3,000억 원 사이로 제시했다.

유승민 서울반도체 IT영업본부 부사장은 "최근 고객사로부터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양산 승인을 얻는데 성공했고 하반기에는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서울반도체가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공략해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조은아기자

echo@mtn.co.kr

IT업계 전반을 취재합니다. 세상의 기술(技術)을 기술(記述)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