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위장약에 발암물질?' 269개 제품 판매중단…대체의약품은?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19/09/26 18:06

재생


[앵커멘트]
위장약 '잔탁'으로 잘 알려진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 269개의 판매가 전면 중지됩니다. 라니티딘은 위산과다, 쏙쓰림, 역류성식도염 등을 치료하기 위한 약에 사용하는 성분인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들 약품을 검사한 결과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돼, 오늘부터 판매는 물론이고 처방 역시 전면 제한됩니다. 박미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라니티딘 성분의 위장약 269개에 대해 제조수입 및 판매를 중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들 의약품의 원료의약품 7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NDMA'라는 발암 추정 물질이 식약처가 잠정적으로 정한 기준( 0.16ppm)을 초과했기 때문입니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 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 추정 물질인데, 지난해 발사르탄 계열 고혈압약에서도 같은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오늘 식약처가 판매 중지시킨 라니티딘 성분 위장약은 모두 269개입니다. 이 가운데 전문의약품이 174개, 일반의약품은 95개입니다.

병원과 약국은 부랴부랴 대체 가능한 약으로 교체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사협회도 지난 23일 환자가 라니티딘 계열 의약품 교체를 요구하면 다른 약물을 처방하라는 안내문도 배포한 상태입니다.

대체가 가능한 약에는 H2차단제, PPI(프로톤펌프억제제) 계열 약이 있습니다. H2차단제에는 시메티딘 등 계열의 약물이 있습니다.

PPI 역시 위장약으로도 대체 처방이 가능한데, 에소메졸 등 모두 6개가 있습니다.

이 외에도 최근 출시된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제(P-CAB 계열, 케이캡)으로도 처방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한편 식약처는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을 단기적으로 복용하면 인체 위해 우려는 크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라니티딘 계열 약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만 약 144만명으로 추산되는데, 연간 6주 이하의 단기 복용 비율이 높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현재 라니티딘 성분의 약을 복용하고 있다면, 한번은 본인부담금 없이 재처방받을 수 있습니다. 처방없이 산 약도 약국에서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입니다.(mrpark@mt.co.kr)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