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검찰, '삼바 증거인멸' 삼성 임직원들에 징역 1~4년 구형

머니투데이방송 박미라 기자mrpark@mtn.co.kr2019/10/28 16:33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 및 자회사 임직원들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삼성전자 재경팀 소속 이모(56) 부사장의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에 대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보안담당 박모(54) 부사장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김모(54) 부사장에게도 각각 징역 3년6개월을 구형했다.

아울러 함께 재판에 넘겨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재경팀장 이모 상무, 경원지원실장 양모 상무, 삼성전자 정보보호센터 보안선진화TF 서모 상무, 사업지원TF 운영담당 백모 상무, 삼바 보안부서 직원 안모씨에게도 각각 1~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삼성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 범행 재판을 치르고 있음에도 이같은 조직적 증거인멸 범행을 저질렀다"며 "총수가 형사재판을 받는 와중에 그룹 수뇌부에서 형사 범죄를 저지르는 저의가 무엇인지 심히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범행에 동원된 인력, 기간, 증거 자료의 숫자에 비춰볼 때 역사상 최대 증거인멸로 공장 바닥을 파서 외장하드와 컴퓨터를 숨긴 것은 영화나 드라마에나 볼 수 있는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이라며 "대한민국 사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것과 훼손된 법질서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또 "중한 죄를 범했음에도 반성하는 태도가 부족하고 배경에 있는 거대한 기업의 힘만 믿고 변명만 한다. 엄중한 사법적 단죄를 통해 심각히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사장 등은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지난해 5월부터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논의한 뒤 이를 지시했다는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5월 5일 어린이날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김태한 삼바 대표 등 삼성 고위 임원들과 함께 이른바 '어린이날' 회의를 열고,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논의한 뒤 이를 지시했다는 혐의 역시 받고 있다.

검찰은 어린이날 회의 직후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주도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증거인멸 작업이 시행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사업지원TF 지시 이후 임직원들은 삼바와 자회사 에피스 직원들의 파일과 이메일에서 이 부회장을 뜻하는 'JY', '미래전략실', '합병' 등의 키워드가 담긴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그룹의 지시에 따라 검찰 수사에 대비해 삼성바이오 공장 사무실 바닥 타일 등을 뜯어내 증거를 숨긴 혐의도 드러났다.



박미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미라기자

mrpark@mtn.co.kr

책임과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목소리'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