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유은혜 장관 “정시 비율 급격하게 늘어나지 않을 것…정책 전환 아냐"

머니투데이방송 정보경 이슈팀 기자2019/11/12 15:32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달 말 발표할 대학입시 공정성 제고 방안과 관련해 정시 비율이 급격하게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지난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비중 상향’ 언급에 관한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유 부총리는 “전체 대학의 정시모집을 50%까지 늘리겠다고 하면 작년 공론화 결과(30% 이상)와는 완전히 달라지지만 학생부종합전형 공정성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쏠림이 심한 대학은 균형을 맞추도록 하는 것이 완전한 정책 전환이라 해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내부 논의를 해왔다”며 “학종 제도개선의 연장선에서 정시 비율 상향이 추진되고 있다. 대통령의 발언(정시 확대)을 확대해석할 것이 아니라 왜 그러한 이야기가 나왔고 교육부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 큰 틀을 들여다봐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부총리는 지난달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 제고가 우선”이라고 말했으나 같은 달 22일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이후 “서울 주요대학을 중심으로 정시 확대를 논의해왔다”고 말을 바꿨다.

유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와 교육부의 대입정책 엇박자 논란에 대해 해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확대’ 발언에 대해 지난 9월부터 ‘정시 확대’에 대한 지속적인 소통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