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CES 2020] 개인 사무실과 호텔 스위트룸으로 변한 자동차…이동 수단 넘어 생활 공간으로


머니투데이방송 김승교 기자kimsk@mtn.co.kr2020/01/08 17:52

재생


[앵커멘트]
자동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시대가 오면 차 안에서 탑승객들이 할 수 있는 일도 늘어나겠죠. 이번 CES에서는 차 안이 개인 사무실과 호텔로 바뀌면서 다양한 공간으로 연출되는 미래 자동차의 새로운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동 수단을 넘어 생활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는 자동차의 미래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김승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허공에 손짓을 하자 자동차가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되면서 이동할 목적지를 스스로 인식합니다.

자율주행 모드와 함께 운전대가 밑으로 내려가고, 운전석도 자동으로 전진하며 공간을 넓힙니다.

공간의 활용과 사용자 편의성을 한 차원 높인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 에스(M.Vision S)입니다.

이곳은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완전자율주행 콘셉트카 엠비전 에스 내부입니다. 지금은 운전석이 있는 수동 주행 모드지만,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되면 이렇게 좌석이 앞으로 밀리면서 차량이 사무공간과 개인 휴식 공간으로 변합니다.
엠비전S 탑승한 하현회 부회장 (출처=뉴스1)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도 안전은 필수.

현대모비스는 실시간으로 돌발 변수와 주행 정보 등을 주변 사람과 공유하는 기술로 안전성을 끌어올렸습니다.

[이재형 현대모비스 연구기획관리실장 :
자율주행차는 사람과 똑같은 인지기능을 가져야합니다. 긴급한 상황에 대응하거나 차량의 안전을 위해서는 외부와의 소통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외부와의 소통을 커뮤니케이션 램프를 통해서 할 수 있도록 구현했습니다.]

BMW는 차량 실내를 호텔 스위트룸처럼 꾸민 전기차 기반의 자율주행차 'i3 어반 스위트' 처음 공개했습니다.

휴식용 발판이 적용된 카시트와 천장에서 내려오는 스크린, 개인용 사운드 존까지 장착한 i3 어반 스위트는 자동차가 아니라 휴식과 엔터테이먼트를 모두 즐길 수 있는 자유로운 공간이 됐습니다.
BMW의 i3 어반 스위트. 앱 호출을 통해 승객들이 탑승하는 모습 (출처=뉴스1)

도요타도 차안에서 운동을 하고 동물 치료도 할 수 있는 콘셉트카를 선보이며, 이동보다는 이동하며 할 수 있는 공간의 활용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자동차가 이동의 수단을 넘어 이제는 사람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또다른 공간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김승교입니다.


김승교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