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차-美 에너지부, 수소사회 만든다…정의선 “수소, 미래 위해 꼭 필요”

넥쏘·충전소 공급 지원, 실증 데이터 학계·정부기관·산업군 등 공유
기술 수용성 가속, 투자촉진, 일자리 창출, 보급확대 기대

머니투데이방송 김승교 기자kimsk@mtn.co.kr2020/02/11 10:55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오른쪽)과 미국 에너지부 마크 메네제스 차관이 미국 에너지부 청사 앞에 전시된 수소전기차 넥쏘 앞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미국 정부와 손을 잡고 수소경제 확산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미국 워싱턴 DC 에너지부 청사에서 미국 에너지부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과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에너지부 청사에서 수니타 사티아팔(Sunita Satyapal) 미국 에너지부 국장과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전무가 만나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 및 글로벌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미국 워싱턴 DC 에너지부 청사에서 마크 메네제스 미 에너지부 차관과 만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수소사회 구현의 필요성과 비전,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은 다양한 산업 군에서 활용이 가능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청정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 에너지부의 수소연료전지 프로그램에 협력하고 지원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네제스 차관은 넥쏘를 직접 운전하며 넥쏘의 친환경성과 성능 등을 체험했다. 미 에너지부 관계자들은 스마트키를 활용한 넥쏘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 시연을 참관했다.

현대차는 미국 에너지부에 수소전기차 넥쏘 5대를 실증용으로 제공하고, 워싱턴 D.C. 지역에 수소충전소 구축을 지원한다.

현대차와 미 에너지부는 혹독한 환경과 조건에서 넥쏘 운행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내구성과 연료효율, 성능 등의 상세한 실증 데이터를 확보하고, 수소연료전지 기술에 관심 있는 학계와 정부 기관, 유관 산업 관계자들 간의 교류도 추진한다.

실증 테스트를 통해 축적된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소 운영에 대한 실질적 정보는 수소 산업 전문 종사자와 인력 개발 프로그램에 제공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갖춘 현대차와 2000년대 초부터 수소 및 연료전지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미 에너지부가 손을 잡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미 에너지부는 일찌감치 지난 2013년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 등 수소인프라 확대를 추진해왔다.

이같은 노력으로 미국은 지난해까지 7937대의 수소전기차 보급한 전세계 1위 수소전기차 보유 국가가 됐다.

현대차와 미 에너지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 생산, 저장, 활용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서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국은 수소연료전지 기술 대중화에 적극적이며 미 에너지부가 수소의 미래 잠재력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어 이번 협력의 시너지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미국 에너지부와 함께 수소사회가 조기에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승교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