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조원태 아저씨예요" 한진 회장, 초등 입학 직원 자녀에게 축하 편지

직원 가족들 직접 챙기며 애사심 고취 …성의 있는 카드 내용에 호응 얻어
"아이가 조원태 아저씨 보고 싶어해요"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응원 봇물

머니투데이방송 김주영 기자maybe@mtn.co.kr2020/02/17 15:16

사진: 17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직원 자녀들의 초등학교 입학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선물과 카드를 제공했다. 사진은 대한항공 제공


"저는 조원태 아저씨라고 해요. 부모님과 함께 대한항공에서 같이 일하고 있어요. 학교 생활이 처음이라 설레기도 하지만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있을 거라 생각해요. 여러분 부모님의 회사 생활처럼 신나고 멋지게 학교생활 하기를 아저씨도 함께 응원할게요! -대한항공 조원태 아저씨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직원 자녀들의 초등학교 입학을 직접 축하했다. 17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이날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직원 자녀 720명에게 축하카드와 함께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카드 내용을 보면 조 회장은 자신을 '조원태 아저씨'라 칭하며 직원과 직원 가족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또 크레파스와 색연필 등 공통 문구용품에, 연필깎이 종합세트 또는 리듬악기 종합세트를 선택해 받을 수 있도록 구성해 직원들의 호응을 얻었다.


조 회장의 깜짝 이벤트에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항공사 게시판에는 응원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가 조원태 아저씨 보고 싶다네요" "아이를 다시 초등학교에 입학시키고 싶네요" "말 한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 "조원태 회장님 우리 회사 잘 부탁드려요" "입사하고 처음 마음이 뭉클 애사심이 솟아납니다" 등이 대표적이다.


대한항공은 직원 자녀에게 초등학교 입학 선물을 제공하는 것 뿐 아니라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직원과 자녀들을 초청해 부모와 함께 업무를 체험하고 격납고를 테마파크로 만들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는 '패밀리데이', 글로벌 에티켓을 배우고 실습해 보는 '글로벌 매너 스쿨', 입시를 앞둔 자녀들과 함께하는 ‘입시 설명회’, 회사 주요 시설을 견학하는 ‘한진탐방대’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출산과 육아로 인한 여성인력의 경력 단절을 예방하고자 육아휴직, 산전∙후휴가, 가족돌봄휴직 등 법적 모성보호제도를 직원이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관계자는 "직원 간 화합과 소통을 도모하고 즐거운 직장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다채로운 행사를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대한항공 직원 가족들이 회사에서 제공한 축하 선물과 카드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은 대한항공 제공.




김주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주영기자

maybe@mtn.co.kr

말하기보다 듣는 것을 더 좋아하는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고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