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은성수 "금융권 연수원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로 활용 요청"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기자iseul@mtn.co.kr2020/03/06 11:21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금융권이 보유중인 연수원을 경증환자의 치료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전향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은 위원장은 6일 은행과 보험, 여신, 금융투자 등 6개 금융협회장 조찬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권이 적극 동참해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추경 등 정부 대응을 설명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추가 대책 방안을 요청했다.

은 위원장은 "현재 시중은행에서 추진 중인 만기연장, 이자납입 유예가 전 금융권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협회에서 동참을 유도해달라"고 했다.

이어 삼성그룹이 자사 연수원을 코로나19 치료 지원으로 활용한 것과 같이 금융업권에서도 보유중인 연수원을 경증환자의 치료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전향적으로 검토해달라고도 했다.

또 그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일선 현장에서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 적시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이번 코로나19와 관련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담당자들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협회장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상황이 엄중한 만큼 이를 타개하기 위한 금융업권의 적극적 역할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금융권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애로를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은행연합회 김태영 회장은 “중소벤처기업부 지신보 보증과 관련해 소액긴급생활·사업자금에 대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필요성이 있으며 비상사태를 맞이해 은행권 특별대출 신규자금 공급 규모를 4조6,000만원으로 1조4,000만원 추가 확대해 피해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입점한 점포의 임대료를 깎아 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과 지역상권 활성화 캠페인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은행권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생명보험협회 신용길 협회장과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협회장은 "보험료 및 대출이자 납부 유예, 신속한 보험금 지급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해소에 적극 동참하고 소상공인을 통한 필요 사무용품 조기구매, 온누리 상품권 구입 등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보험업권의 협력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했다.

여신금융협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대한 성금 기부에 전 금융업권이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여신금융협회 김주현 협회장은 “영세·중소가맹점 대상 카드대금 청구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 소상공인의 금융부담 경감을 위해 여신금융업권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여신금융협회 임직원과 노동조합이 자발적으로 성금(1,338만원)을 모금해 의료진과 취약계층에게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은 "여행·숙박·요식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만기연장 및 신규대출을 적극 지원하고, 고객보호를 위해 고령층에 대해 만기가 지나도 약정금리를 계속 지급하는 등 창구 방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회원사들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투자협회 나재철 협회장은 "금융지원 등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 지원단’을 구성한 만큼, 어려움 극복과 소비심리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했다.

김이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