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마스크 찾아 삼만리…앱보고 갔는데 진작에 '품절'

구별로 오후 판매 돌입…오전에 약국가면 헛걸음

머니투데이방송 윤석진, 주재용 기자2020/03/11 18:26

재생


[앵커멘트]
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재고 현황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앱에 나온 재고량과 실제현황이 달라서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한 사람들은 여전히 많았습니다. 윤석진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사내용]
마스크 알리미 앱이 시작된 첫 날.

앱을 열자 인근 약국의 마스크 재고 상황이 색깔로 표시됩니다.

100개가 넘으면 녹색, 100개 미만은 노란색이고, 30개 미만은 빨간색, 품절은 회색으로 뜹니다.

네이버와 카카오, 굿닥, 웨어마스크 등 마스크 재고를 알려주는 서비스는 모두 이 방식을 따릅니다.

문제는 앱에 나온 재고량이 제대로 맞지 않는 다는 점입니다.

오전 10시 33분, 목동의 한 약국의 경우 실제 물량이 50여개라 주황색이 떠야 하는데, 앱에는 초록색으로 나옵니다.

5~10분 단위로 재고를 업데이트 하겠다던 정부의 발표와 달리 30분이 지나서야 주황색으로 바뀝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 격차는 더욱 커집니다.

오후 1시 40분, 여의도 모 약국의 경우 앱에는 주황색으로 표시되나 실제로는 오전 11시에 다 팔렸습니다.

2시간이 넘도록 업데이트가 안 된 겁니다.

약국들은 마스크 앱을 믿을 수 없다고 지적합니다.

[A약국: 그 앱은 아직 잘 연동이 안 될 꺼에요. 그 정보는 100% 신뢰할 수 있는것은 아니고요.]

데이터 시스템이 아예 고장났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B약국: 마스크가 재고량이 있다고 뜨는데 그게 전국적으로 뭐가 잘못됐대요. 마스크 (판매는) 끝났는데...]

약국별로 판매 시간이 제각각인 것도 혼란을 키우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경우 각 구별로 공적 마스크 판매 시간을 대부분 오후로 정했습니다.

그러나,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아침부터 약국을 찾은 사람들은 빈손으로 돌아갔습니다.

약국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집니다. 오후 판매로 전환한 후 민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C약국: 저희는 이거를 봉사활동하는 마음으로 하고 있는데, 욕먹으면서 봉사활동하는 마음으로 하고 있어요.]

마스크 배급의 정상화. 재고 시스템이 개선되고, 판매 시간이 정리되지 않는 이상 '마스크 찾아 삼만리'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윤석진입니다.



윤석진, 주재용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