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4월 개학’ 현실화 될까... 개학연기 청원요구↑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연 이슈팀 기자2020/03/13 18:16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오는 23일 예정된 개학을 4월까지 추가로 연기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지난 9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시된 '개학을 4월로 연기하고 휴업 단계를 3단계로 올려달라'는 국민청원은 13일 기준 동의자가 7만 명을 넘어섰다. 청원인은 "개학을 하면 밀폐된 공간에서 한 명만 감염돼도 집단 감염으로 번질 수 있다"며 "개학을 추가로 미뤄달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이 언급한 '휴업 단계 3단계'는 8주 이상 학교를 휴업하는 조치다. 교육부의 '학교 휴업 1~3단계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3단계 조치가 발표될 경우 교육당국은 휴업 장기화에 따른 대책을 새로 마련해야 한다.

교수 및 학부모 단체들도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과 전국학부모단체 연합 등의 단체들은 지난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금 상황으로 볼 때 3주간의 연기로는 자녀들을 지켜낼 수 없다"며 "지역에 따라 개학일을 연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녀를 키우는 어머니들이 모이는 '맘카페'에도 개학을 연기해야 한다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 맘카페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공유하고 '개학 연기 청원에 동참해 달라'는 글이 게시됐으며 '교육부에 개학연기 민원을 넣겠다'는 글도 올라왔다.

그러나 교육당국은 추가 개학 연기 가능성에 대해 '속단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지난 12일 "추가 개학 연기 여부는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 등의 의견을 종합하여 판단할 문제다"면서 "우선은 오는 23일 개학을 전제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이 일괄적으로 오는 23일에 동시 개학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대구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지역의 경우에는 학교의 문을 여는 것이 아직 시기상조로 보이기 때문이다.

13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의 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의견을 말한다면 23일 개학은 이르다고 생각된다"며 "대구시교육청 등과 이에 대해 추가로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 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