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코로나19 '함께 극복'] "코로나19 백신·치료제로 'BCG·렘데시비르' 임상실험 돌입"

WHO, 근본적 문제해결 위해 백신과 치료제 확보 나서

머니투데이방송 박응서 선임기자2020/03/24 16:34

BCG 백신을 접종한 유아. 제공 셔터스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사람들이 혼란과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미국 다우지수를 비롯해 주요 국가 주가가 폭락하면서 경제도 휘청거리고 있다.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세계 각 나라는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있다. 하지만 집단 감염과 슈퍼전파자 등장 등으로 확산을 제대로 막고 있지 못하다. 중국에 이어 가파른 확산세를 보인 한국을 위험국가로 지정했던 유럽과 미국이 지금은 가장 확산이 심한 곳으로 바뀌었다.

감염병 전문가인 김우주 고려대 교수는 “우리나라가 비교적 방역을 잘 하고 있는 편이지만 방역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현재 위기 상황을 해결하려면 결국 백신과 치료제가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세계 각 나라와 세계보건기구(WHO)도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진행 중이거나 계획 중인 임상실험이 10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질 정도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과학전문 매체인 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관한 최신 소식 둘을 전했다. 사이언스는 23일 결핵 백신으로 사용 중인 BCG 백신을 네덜란드를 포함한 4개 나라가 코로나19에 효과적인지 알아보는 임상실험을 시작한다는 보도했다.

연구진들은 코로나19에 딱맞는 백신을 개발했을 하는 정통적인 방식과 다른 방법으로 임상을 진행한다. 우선 대상을 호흡기 질환에 감염될 위험이 높은 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감염될 경우 심각한 질병으로 커질 가능성이 높은 노인들로 한정했다.

이들에게 박테리아성 질병인 결핵에 대한 백신인 BCG를 접종해, BCG가 사람의 면역체계를 향상시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더 잘 싸울 수 있게 하는지와 감염을 완전히 방지할 수 있는지를 확인한다.

네덜란드에서는 이번주에 BCG 백신을 네덜란드 8개 병원에서 1000명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진행 예정이다.

BCG는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생후 1년 유아에게 접종하는 결핵 백신이다. 안전하고 저렴하지만 완벽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평균적으로 어린이 결핵환자의 60% 예방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BCG 백신과 관련 있는 소결핵균. 제공 위키미디어

BCG 백신을 코로나19 백신 임상실험에 이용하게 된 계기는 BCG가 결핵균이 아닌 다른 병원균을 퇴치할 수 있도록 면역체계를 향상시킨다는 연구 때문이다. 보통 백신은 한 종류의 바이러스에 대해 특정한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데, BCG는 다른 특성을 보였다.

덴마크 연구원 피터 아비와 크리스틴 스타벨 벤은 수십 년 동안 발표한 임상과 관찰 연구를 토대로 BCG 백신을 투여한 첫 해에 바이러스와 병원체 감염을 30% 가량 예방한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WHO는 연구 방법론이 신뢰할 수 없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네덜란드 라트바우트대학 미하이 네티아 박사 같은 연구자들이 추가 연구를 통해 BCG가 사람 몸 속에서 몇 달 동안 살면서, B와 T세포를 자극하며 면역력을 높여주는 것을 확인했다.

한편 사이언스는 WHO가 20일에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유망한 4개 치료제를 활용해 범국제프로젝트 ‘연대(Solidarity)’를 추진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검증 받고 안전하게 사용 중인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 ‘렘데시비르’,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과 ‘히드록시클로로퀸’,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 4개 치료제를 대상으로 코로나19에 적합한지 대규모 임상실험 진행한다는 발표다.

WHO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태의 심각성과 시급성을 감안해 신약 개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기존 치료제를 활용하는 약물 재창출 연구에 앞장선 것이다.

WHO는 프로젝트 참여 방법도 간단하다고 밝혔다. 담당 의사가 WHO 웹사이트에 코로나19 임상실험과 관련한 몇 가지 내용을 입력하면 된다는 것. 후보 치료제를 사용하기 전의 환자 상태와 임상실험을 진행하는 병원에서 구할 수 있는 치료제, 코로나19 환자는 WHO에 정보 제공에 동의한다는 서명 등이다.

WHO는 연대 프로젝트와 관련해 지난 13일 국제연합(UN)재단과 함께 ‘코로나연대대응기금’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박응서 머니투데이방송 MTN 선임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